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6047 1192020040759316047 02 0201001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58969572 true true true false 1586209032000 1586209039000 popular

'n번방' 통로역할 와치맨 "피해자들에 사죄"

글자크기
'n번방' 통로역할 와치맨 "피해자들에 사죄"

이른바 'n번방'으로 가는 통로 역할을 한 '와치맨'이 어제(6일) 법정에서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는 마음"이라고 밝혔습니다.

텔레그램 아이디 '와치맨' 전 모씨는 수원지법에서 열린 재판에서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을 많이 반성하고 있다"며 "한 일에 대해서 책임지고 모든 죗값을 받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불법 촬영물의 제작에는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전씨는 지난해 4월 텔레그램에 '고담방'을 개설한 뒤 음란물을 공유하는 다른 대화방의 링크를 올리는 수법으로 1만 건 이상의 음란물을 전시한 혐의로 지난달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