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3999 0292020040659313999 06 0602001 6.1.8-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79680000 1586179783000 related

'365' 김하경 사망, 이준혁X남지현 김지수 정체 눈앞에서 놓치나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연휘선 기자]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에서 김하경이 다시 나타나자마자 다섯 번째 사망자가 됐다. 김지수의 미스터리가 더해진 가운데 이준혁과 남지현이 그 정체를 밝혀낼지 긴장감을 자아냈다.

6일 밤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이하 '365') 9, 10회에서는 형사 지형주(이준혁 분)와 웹툰 작가 신가현(남지현 분)이 리셋 초대사 이신(김지수 분) 원장과 베일에 싸인 리셋터 배정태(양동근 분)의 정체를 추적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앞서 리셋터 중 박영길(전석호 분), 최경만(임하룡 분), 서연수(이시아 분), 차증석(정민성 분)이 차례대로 사망했던 터. 지형주와 신가현, 배정태 그리고 황노섭(윤주상 분)과 고재영(안승균 분), 김세린(이유미 분)까지 남은 리셋터들은 두려움에 떨었다.

이에 이신이 리셋터들을 다시 지안원으로 모아 대책을 강구하려 했지만 소용 없었다. 오히려 지안원으로 '이번엔 당신입니다'라고 적힌 카드가 담긴 꽃바구니가 도착했다. 김세린은 기절까지 하며 공포에 질렸다.

OSEN

하지만 이번 꽃바구니는 고재영이 진범을 잡기 위해 보낸 가짜였다. 고재영은 신가현을 진범으로 의심했다. 꽃바구니를 받고 놀라지 않은 게 증거였다. 지형주는 힘 빠지게 하는 고재영의 훼방에 어이없어 했다. 그럴수록 고재영은 배정태를 매수해 진범을 찾아나섰다.

그 사이 신가현은 웹툰에 꽃바구니 속 카드 문구들을 적어 넣어 팬들의 추리를 통해 사건을 해결하려 했다. 팬들의 제보로 찾은 카드 속 문구들은 '운명의 조각들'이란 책에 담겨 있었다. 특히 카드 문구가 등장하는 책 페이지 옆에는 어김없이 그림이 등장했고, 그림 속 내용처럼 리셋터들이 사망해 의혹을 키웠다.

지형주는 꽃바구니 추적에 매달렸다. 이에 의문의 의료 자원봉사자가 여러 단계를 거쳐 리셋을 거부했던 소혜인(김하경 분)의 꽃집에 꽃바구니를 주문한 것까지 알아냈다. 하지만 그 봉사자를 만나려던 순간 집 대문 앞에서 가로막혔고, 소혜인으로부터 새로운 꽃바구니 주문 주소가 도착했다는 연락을 받았다.

OSEN

뒤이어 모든 리셋터들이 겁에 질린 채 어딘가로 향했다. 심지어 배정태마저 집안에 틀어박혔다. 그러나 꽃바구니 배달 주소는 바로 소혜인의 가게 앞이었다. 이에 지형주와 신가현이 꽃집으로 향했으나 사고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지형주와 신가현은 꽃짚에 도착하자마자 자신들의 앞에서 폭발하는 소혜인의 꽃집을 지켜보며 망연자실했다. 그 시각 이신은 여유롭게 모래시계를 뒤집어 놨고, 시계 속 모래는 소혜인의 죽음에 맞춰 떨어졌다. 이에 지형주와 신가현이 이신의 미스터리를 이대로 놓치는 것인지 안타까움과 긴장감을 동시에 불러일으켰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