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3833 0032020040559283833 01 01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58075039 false true false false 1586074005000 1586074013000 related

[총선 D-10] 정봉주 "총선 후 민주당과 합당, 당원들에 뜻 물을 것"

글자크기

"민주진영의 열린민주당 비난은 '마이너스섬'…상대와 적 혼동시 필패"

연합뉴스

열린민주당 정봉주 공동 선거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열린민주당 정봉주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은 4·15 총선 후 더불어민주당과 합당 문제에 대해 당원들의 뜻을 묻겠다고 5일 밝혔다.

정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총선 후 하나 되는 일은 없다'는 민주당 일부 당권론자들의 주장"이라며 "민주당도 비례 정당 만들 때 전 당원 투표했듯이 이 문제도 그렇게 풀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권론자들이 당을 사유화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그렇게 하면 간단하게 해결된다"고 했다.

정 위원장은 지난주 여론조사 결과를 거론하며 "민주개혁 진영 내부에서의 열린당 비난은 '마이너스 섬' 공식을 작동하게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더불어시민당 지지율의 9%포인트 하락분 중 열린당으로 온 것은 2.6%에 불과했고, 많은 부분이 정의당 또는 무응답층 등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열린당에 대한 비난은 결국 유권자들에게는 내부 분열이란 인식을 주면서 시민당에 많은 손해를 미치게 하고 열린당에도 기껏해야 미미한 도움밖에 안 된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 위원장은 "우리의 상대는 미래통합당, 미래한국당"이라며 "상대와 적을 혼동하게 되면 필패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민주당에서 전략을 짜는 사람들은 평론가, 분석가의 입장에서 훈수를 두었던 사람"이라며 "지금은 자기 장점을 보여주면서 호소할 때이지 주위를 때릴 때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