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7674 1132020040459267674 06 0601001 6.1.7-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58122000 1585958711000 related

이윤미가 둘째 아이 다운증후근 루머 부인하지 않은 이유

글자크기
쿠키뉴스

[쿠키뉴스] 김미정 기자 =배우 이윤미가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 촬영 소감을 밝혔다.

이윤미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마 전 박은혜 언니가 전화 와서 한걸음에 달려 나갔다. 덕분에 '우다사' 촬영까지 하고. 엊그제 방송 보시고 기사도 많이 났고, 정말 많은 분들이 연락 주셔서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하다"고 글을 남겼다.

이어 "늘 건강한 생각과 마음으로 지금 이 순간을, 내가 있는 이곳을 내게 주어진 모든 일들을 즐기며 감사함으로 살아보려고 한다"며 "오늘도 새로운 일을 도전하며 오늘도 건강한 하루 보내요. 우리"라고 전했다.

앞서 이윤미는 지난 1일 방송된 MBN '우다사'에 출연해 둘째 딸이 다운증후군이라는 루머에 대해 해명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이윤미는 '둘째가 다운증후군이라는 루머가 있더라. 그래서 내가 셋째를 낳았고 둘째만 예뻐하고 그런 스토리를 지었더라. 심지어 연관 검색어에도 주영훈 둘째 딸 다운증후군이 뜬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윤미는 둘째 딸과 관련된 루머를 해명하지 못한 이유가 따로 있다고 강조했다.

이윤미는 '실제로 그런 부모들에게는 '우린 아니다'라고 하는 게 상처가 될 수도 있겠더라. 아무 생각 없이 쓴 글에 정말로 그런 부모들은 또 얼마나 속상하겠냐'며 '내가 (루머가) 아니라고 얘기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이윤미는 주영훈과 지난 2006년 결혼한 뒤 첫째 딸 아라, 둘째 딸 라엘을 품에 안았다. 두 사람은 라엘을 낳은 지 4년여 만인 지난해 셋째 딸을 얻었다.

skyfall@kukinews.com

쿠키뉴스 김미정 skyfall@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