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2534 0182020040159182534 06 06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85674062000 1585674121000 related

장제원 子 노엘, 음주운전 첫 재판 앞두고 병역 4급 판정(종합)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음주운전 혐의 첫 재판을 앞두고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았다.

3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장제원 의원의 병역 사항에 따르면 노엘은 지난해 12월 19일 신체등급 4급 판정 받았다. 이는 사회복무요원 소집대상에 해당한다.

그러나 노엘이 어떤 이유로 사회복무요원 소집대상이 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신체등급 4급은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단체 및 사회복지, 보건의료, 교육문화, 환경 안전 등 사회서비스 업무 및 행정업무 지원 업무로 병역 의무를 대신한다.

매일경제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음주운전 혐의 첫 재판을 앞두고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았다. 사진=인디고뮤직


노엘은 현재 음주운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지난해 9월 7일 새벽 서울 마포구 한 도로에서 음주상태로 운전을 하다 앞서가던 오토바이를 들이받고 지인 A씨를 경찰에 허위 진술하게 하고, 허위로 보험사고 접수 및 처리하려 시도한 혐의를 받는다. 음주 측정 결과 노엘과 동승자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08% 이상이었다.

이후 경찰이 A씨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자 노엘은 뒤늦게 음주운전 사실을 실토했다. 노엘 측 변호인은 당시 “노엘은 사고 후 경찰에 출석해 자신이 운전했다고 밝혔고, 피해자에게도 당시 운전자라고 밝혔다.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등)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1월 노엘을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위험운전 치상),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범인도피교사,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당초 노엘의 음주운전 사고 관련 첫 공판은 지난달 26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여파 등 일시휴정 권고 조치에 따라 내달 9일로 연기됐다.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