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0699 1082020033059150699 06 0601001 6.1.8-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67572000 1585567576000 popular

'더 킹-영원의 군주' 측 "캐스팅 갑질 보도 유감, 배우 측 오해→사과" [전문]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 측이 캐스팅 갑질 논란에 대해 부인했다.

30일 '더 킹-영원의 군주' 측은 "캐스팅 갑질 관련 기사는 사실이 아니다. 캐스팅 디렉터 팀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캐스팅 갑질'에 거론된 배우는 2019년 10월 경, 형사 역으로 캐스팅 되었으나, 이후 대본 설정의 변경으로 캐릭터 나이대가 고령으로 바뀌면서 최종 캐스팅이 불발됐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캐스팅 불발 소식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캐스팅 디렉터의 연락이 다소 늦어지는 바람에 배우 측 소속사와 오해가 있었고, 추후 캐스팅 디렉터의 거듭된 사과에 이어 감독님이 직접 통화로 캐스팅 불발과 관련된 사항을 설명, 배우 뿐만 아니라 배우의 소속사도 원만히 납득하며 해결되었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 더 킹-영원의 군주' 측은 "첫 방송을 앞둔 시기에 '갑질 캐스팅'이라는 보도는 매우 유감으로 생각한다. '더 킹-영원의 군주'는 앞으로도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더 킹-영원의 군주' 측이 캐스팅 확정을 했던 배역에 대해 사전에 논의나 공지 없이 변경했다"고 보도했다.

이민호, 김고은 등 화려한 라인업과 김은숙 작가의 신작으로 이목을 끌고 있는 '더 킹-영원의 군주'는 차원의 문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차원이 다른 16부작 판타지 로맨스다. 오는 4월 17일 첫 방송.

이하 '더 킹-영원의 군주' 캐스팅 갑질 보도 관련 공식입장 전문.

'더 킹-영원의 군주' 캐스팅 갑질 관련 기사는 사실이 아닙니다.

캐스팅 디렉터팀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캐스팅 갑질'에 거론된 배우는 2019년 10월 경, 형사 역으로 캐스팅 되었으나, 이후 대본 설정의 변경으로 캐릭터 나이대가 고령으로 바뀌면서 최종 캐스팅이 불발되었습니다.

다만, 캐스팅 불발 소식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캐스팅 디렉터의 연락이 다소 늦어지는 바람에 배우 측 소속사와 오해가 있었고, 추후 캐스팅 디렉터의 거듭된 사과에 이어 감독님이 직접 통화로 캐스팅 불발과 관련된 사항을 설명, 배우 뿐만 아니라 배우의 소속사도 원만히 납득하며 해결되었던 상황입니다.

이로 인해 첫 방송을 앞둔 시기에 ‘갑질 캐스팅’이라는 보도는 매우 유감으로 생각합니다. '더 킹-영원의 군주'는 앞으로도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화앤담픽쳐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