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47033 0512020033059147033 05 0507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56144000 1585556149000

롯데, 퓨처스가 1군 꺾었다…최하늘 4이닝 무실점

글자크기
뉴스1

허문회 롯데 자이언츠 감독 (롯데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롯데 자이언츠가 퓨처스 팀과 1군 팀이 맞붙는 청백전을 실시했다. 결과는 퓨처스 팀의 승리였다.

롯데는 3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퓨처스 팀과 1군 팀의 청백전을 펼쳤다. 퓨처스 선수들의 동기부여를 위한 팀 구분이었다.

경기는 퓨처스 팀의 9-5 승리로 마무리됐다. 허문회 롯데 감독은 "여러 생각 속에서 지켜본 경기였다. 퓨처스 선수 중에서는 배성근이 눈에 들어왔고, 1군 선수단에선 김준태의 초반 활약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퓨처스 팀 선발투수로 등판한 3년차 우완 사이드암 최하늘이 4이닝 3피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박재민(1⅓이닝)과 한승혁(1이닝)도 실점없이 투구를 마쳤다.

교체 투입된 김상호는 6회초 서준원을 상대로 투런 홈런을 터뜨리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허문회 감독이 칭찬한 배성근은 5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2볼넷 1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1군 선발투수로는 댄 스트레일리가 등판해 4이닝 2피안타 3사사구 6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3회까지 무실점 행진을 벌이다 4회초 신용수에게 적시타를 허용했다.

1군 타자 중에는 톱타자 겸 중견수로 출전한 강로한이 4타수 2안타 1볼넷 2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스트레일리에 이어 등판한 서준원(3이닝 2실점)과 김건국(2이닝 6실점)은 실점을 피하지 못했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