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2557 0292020032959122557 06 0602001 6.1.8-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85840000 1585485866000 popular

"네 딸 데리러 왔어"..'하바마' 양경원 말에 김태희 경악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김태희와 양경원이 마주했다.

29일 방송된 tvN 토일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에서는 자신을 데리러 오겠다는 퇴마사를 보고 경악하는 차유리(김태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강화(이규형)는 가족 사진 옆에 스티커를 붙이며 "차유리"라고 말하는 조서우(서우진)를 보며 당황해했고 이 사실을 차유리에게 전했다. 그러자 차유리는 "알리가 없다. 말도 안 돼"라며 믿지 않았다. 하지만 이내
귀신 시절을 떠올리며 "계속 보고 있었어"라며 오열했다.

조강화를 만나고 집으로 돌아가던 차유리는 퇴마사(양경원)과 마주했다. 퇴마사는 자신을 외면하는 차유리에게 "네 딸 데리러 왔다"고 말했고 함께 나타난 미봉댁(윤사봉)은 퇴마사에게 "상도를 지켜라. 내가 알아서 할게"라고 대답했다.

이에 퇴마사는 "정신차려. 제 네 친구 아니야."라고 말했고 차유리에게는 "나중에 딸이랑 같이 봐. 차유리"라고 말하고 자리를 떠났다. 이에 놀란 차유리는 미동댁에게 "대체 무슨 일이냐. 내가 남아 있는 시간 동안 귀신 못 보게 할게"라고 말했고 미동댁은 "너는 네 자리 찾을 생각 없냐. 다른 사람들은 진즉에 차지했어. 산다잖아"라며 답답해했다.

차유리는 "어. 없다. 서우가 제일 좋아하는 게 뭔 줄 아냐? 엄마. 우리 서우가 엄마를 얼마나 좋아하는데.. 내가 그 자리를 어떻게 뺏어. 난 미련 없어. 욕심 없다"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에 미동댁은 "그럼 49일 되는 날까지 네 딸 옆에 붙어 있어. 저 퇴마사 또 올 거다. 네 딸 우리처럼 만들 거다"라고 전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하이바이 마마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