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2553 1082020032959122553 06 0602001 6.1.8-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85828000 1585485831000 related

'미우새' 윤시윤 "할머니 손에 자랐다…어머니들 보면 익숙해"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윤시윤이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2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윤시윤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윤시윤은 "할머니, 할아버지랑 살았다. ('미운 우리 새끼' 출연하는) 어머니들 보면 익숙하다. 부모님이 서울에서 맞벌이하시면서 할머니가 8개월 때부터 키워주셨다. 부모님이 네 분 계신다고 봐야 한다"라며 털어놨다.

이에 서장훈은 "운동회 하면 할머니, 할아버지가 오신 거냐"라며 물었고, 윤시윤은 "할머니가 승부욕이 좋으시다. 제가 뛰면 응원은 할 수 있지 않냐. 같이 뛰셨다. 여장부이시다"라며 밝혔다.

또 윤시윤은 "학교 다닐 때 반장 같은 거 하면 애들이 햄버거를 돌린다. 여유 있는 집들은 피자를 돌린다. 제가 반장이 됐다. 할머니께서 그날 2교시에 (음식을) 가지고 오기로 하셨는데 떡을. 그것도 꿀떡 이런 거면 괜찮은데 썰어야 되는 거였다. 어린 마음에 너무 창피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저만 받았던 사랑이다"라며 일화를 공개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