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755878 0032020031358755878 02 021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4055535000 1584064639000

코로나19에 온정 이어져…이태원 휴업 클럽, 마스크 2천개 기부

글자크기

금천구에는 손 소독제 3천만원어치 도착

연합뉴스

이태원 클럽 아울라운지, 마스크 기부
[서울 용산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각계의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13일 서울 용산구에 따르면 이태원의 클럽 '아울라운지'는 구에 KF94 등급 마스크 2천장을 전달했다.

아울라운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동참하고자 자발적으로 클럽 운영을 중단한 상태임에도 마스크를 기부했다고 구는 전했다.

후암동에 사는 박모(14)군은 직접 모은 용돈 13만5천110원을 주민센터에 기부했다. 박군은 "마스크를 전달하고 싶었지만, 물건을 구할 수 없어서 현금으로 했다"고 말했다.

이외에 의류업체인 쌍방울과 남영비비안이 마스크 1만장과 양말 1천족, 이촌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마스크 5천600장, 레스텍이 마스크 3천장, 오피스메카가 1천200만원 상당의 생필품, 용산구한의사회가 피로해소제 500포를 전달했다.

금천구에는 500㎖ 용량의 손 소독제 4천400개가 들어왔다.

비영리 사단법인 '따뜻한동행'이 화장품 수출업체 판게아인터내셔널의 후원을 받아 마련한 것으로, 시가 3천만원에 달하는 수량이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중한 물품을 기부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왼쪽부터 유성훈 구청장, 고상웅 판게아인터내셔널 대표, 이일수 따뜻한동행 대표
[서울 금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