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8669 0242020022458338669 01 01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50312066 false true true false 1582547444000 1582547456000

대구 주한미군 가족 코로나19 확진…위험단계 '높음' 격상

글자크기
이데일리

주한미군과 한국 특수전사령부의 훈련 모습 (사진=미 국방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대구 주한미군기지의 미군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한미군사령부는 24일 홈페이지를 통해 “대구에 사는 주한미군 가족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한국 질병관리본부가 통보했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61세 여성인 코로나19 환자는 이달 12일과 15일 캠프 워커(대구 미군기지) 매점(PX)을 방문했다”며 “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 보건 인력이 다른 방문 지역이 있는지 등을 역학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한미군과 관련된 인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주한미군은 장병과 시설에 대한 위험 단계를 ‘중간’에서 ‘높음’으로 격상했다. 앞서 주한미군은 이달 20일 ‘낮음’에서 ‘중간’으로 단계를 격상한 바 있다.

주한미군은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대구 미군기지로의 출장과 방문 등을 제한하고 있다. 외부인의 부대 출입이 금지되고 근무자만 출입할 수 있다. 대구 미군기지의 학교는 지난 20일부터 폐교한 상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