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8810 0562020022058258810 06 06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85335000 1582185631000 related

‘사랑의 불시착’ 출연 배우 이신영 “학폭 루머 유포자 고발”

글자크기

이달 초 ‘일진 출신’ 인터넷 글 파문

“잘못 인정하고 사과 후 태도 돌변”

법무법인 선임해 검찰에 형사 고발

세계일보

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이신영(28·사진)이 자신을 ‘학폭’이라고 지목해 온라인 등에 소문을 퍼뜨린 A씨를 고발했다.

이신영의 소속사 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는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소속사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 제70조 제2항(허위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형법 제283조 제1항(협박) 등을 위반한 것으로 본다”며 “법무법인 강남을 통해 18일자로 A씨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형사고발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 1일과 2일 포털사이트 네이트판과 대학생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이신영 관련 글을 게재했다.

법무법인 강남은 A씨의 글에 대해 “이신영이 중학생 시절 일진으로 활동하며 동급생들을 폭행하고 일진 친구들을 모아 부적절한 행위를 시키는 등 ‘학교폭력 가해자’로 활동했다는 내용”이라며 “이는 허위사실”이라고 설명했다.

법무법인과 소속사는 지난 4일 A씨가 한 차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으나 태도가 돌변해 법적 대응에 들어가게 됐다고 밝혔다.

법무법인은 “A씨가 질투심 등 이유로 이신영을 비방하려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또 “A씨는 그 자리에서 본인이 착각했다며 ‘기억을 더듬어보니 이신영은 없었다’고 인정했고, 확실하지 않은 글로 오해와 피해를 줘 이신영에 미안하고 후회된다는 말로 사과했으며, 이신영 관련 게시글을 스스로 모두 삭제했다”고 덧붙였다.

법무법인은 “이신영 측은 A씨의 사과가 진정성이 있다고 여겨 용서하고 재발방지 약속을 받았던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출연한 이신영. tvN 제공


그런데 A씨가 이틀 뒤인 6일부터 태도가 돌변했다는게 법무법인과 소속사 측의 설명이다.

A씨가 이신영 비방을 재개하고 이신영의 아버지에 협박 문자도 보냈다는 것이다.

법무법인은 “이신영의 부친이 A씨에게 ‘돈도 안 받고 사과문을 작성해줬다’며 ‘모든 사실을 커뮤니티에 게시할 생각이니, 합의 볼 생각 없으면 연락도 하지 마라. 서에서 보자’라는 내용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또 이신영 비방 행위도 계속 했다고 덧붙였다.

법무법인은 “이로 인해 이신영의 명예가 심각하게 실추되고 정신적 충격을 받았으며, 광고 모델 계약이 무산되는 등 경제적으로도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이신영 측 변호인 노영희 변호사는 “유명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무책임하게 거짓 소문을 유포해 상처를 받게 만드는 행위에는 추후에도 어떠한 관용의 여지 없이 철저히 법적 대응할 것”이라며 “이러한 악의적 비방과 루머 및 허위 사실 유포 행위에 대한 모든 책임은 유포자에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이신영은 지난 16일 종영한 위성·케이블 채널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인민군 하사 박광범을 연기하며 인기를 모았다. 이달 초 A씨가 작성한 ‘사랑의 불시착 배우 중 일진 있음’이라는 내용의 글이 인터넷에 유포되며 파문이 일었다.

김명일 온라인 뉴스 기자 terr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