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7949 0912020021758167949 06 0601001 6.1.7-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16883000 1581916906000 related

김부선, 봉준호 감독에 "차기작에 저 어떤지..사고 안 치겠다"

글자크기
더팩트

배우 김부선이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에게 차기작으로 자신은 어떤지 물었다. /남용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봉준호 "차기작, 한국어·영어 영화 한 편씩 구상 중"

[더팩트 | 문병곤 기자] 배우 김부선이 봉준호 감독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하며 그의 차기작을 탐냈다.

김부선은 지난 15일 자신의 SNS에 "내가 좋아하는 한국 영화 베스트3 '공동경비구역', '살인의 추억', '친절한 금자씨"라며 "'기생충' 보고 순위 갈등 중"이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봉준호 감독님 (아카데미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정말 고생하셨다"며 "몇 날 며칠 외신 보도 영상 찾아보며 내 일처럼 소리 지르고 웃고 울었다. 감독님 덕분에 행복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부선은 "차기작인 도시에서 벌어지는 엽기 공포 영화에 김부선은 어떤지? 고민해달라. 사고 치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생충'은 9일(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4관왕을 받으며 한국 영화의 새 역사를 썼다.

이후 봉준호는 다수의 매체와 인터뷰에서 "차기작으로 영어 영화 한 편과 한국어 영화 한 편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중 한국어 영화는 서울을 배경으로 하며, 공포와 액션이 독특한 요소를 갖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