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1162 0242020012757711162 05 0506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58558600 false true true false 1580074244000 1580074258000

'우승 청부사' 김학범 감독 "도쿄 올림픽 본선 목표는 동메달 이상"

글자크기
이데일리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 김학범 감독이 사우디를 꺾고 사상 첫 대회 우승에 성공한 선수들을 바라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올해 도쿄올림픽에서는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노리겠습니다”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우승 ‘두 마리 토끼’ 사냥에 성공한 ‘학범슨’ 김학범 감독이 도쿄올림픽 본선에서 메달에 대한 목표를 분명히 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에서 연장 후반 8분 정태욱(대구)의 헤딩 결승 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AFC U-23 챔피언십에서 처음으로 우승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6전 전승으로 이룬 완벽한 우승이었다.

김학범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올림픽 본선 진출과 대회 우승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는 힘들고 어려운 대회였다”며 “우리 팀은 특출난 선수가 없지만 한 발짝 더 뛰고 희생하는 ‘원팀 정신’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대회는 힘들고 어려웠다. 왜냐하면 우리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했다”면서 “저는 이번 대회를 치르면서 모든 선수에게 뛸 기회를 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야 우리 선수들이 장차 A대표팀 선수로 성장할 수 있어서다”고 말했다.

아울러 “성적은 물론 올림픽 티켓까지 생각해야만 하는 게 힘들었다”며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게 정말 어렵다는 것을 느낀 대회였다”고 털어놓았다.

김학범 감독은 선수들에게 골고루 뛰도록 기회를 준 용병술에 대해 “굉장히 부담도 많았지만 잘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며 “ (로테이션 없이) 베스트 멤버만 고집했다면 이런 성적은 어려웠을 것이다”고 분명히 말했다. 또한 “나의 선택이 결국 우리 선수들에게도 잘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계속 로테이션을 해가며 훈련해 왔던 게 결승전에 큰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결승전에

도쿄 올림픽 목표에 대해선 “지금 올림픽 목표를 정확하게 말하기는 쉽지 않다”고 말을 아끼면서도 “그래도 한국은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낸 만큼 이번에는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목표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와일드카드와 관련된 질문에는 “지금 말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며 “우리 선수들에 대한 분석은 물론 조 추첨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만큼 조금 기다려주면 좋겠다”고 대답을 미뤘다.

김학범 감독은 “이번 우승은 아쉽게 경기에 나서지 못한 골키퍼 2명을 제외한 나머지 21명의 선수가 모두 그라운드에 나와 자기 임무를 충실하게 했을 뿐만 아니라 팀이 아무 문제 없이 녹아든 게 가장 값진 결과다”며 “선수들에 대한 믿음의 결과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