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7358 0182020012157637358 05 0506002 6.1.17-RELEASE 18 매일경제 50993684 false true true false 1579595283000 1579595407000

경남FC, 설기현 감독 체제 첫 주장 하성민, 부주장에 이광선 임명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설기현(41) 감독 체제로 탈바꿈한 경남FC가 2020시즌을 이끌어갈 주장에 하성민(33), 부주장에 이광선(31)을 임명하였다.

경남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설기현 감독이 2020시즌의 선수단과 코치진의 연결고리 역할을 수행할 주장에는 하성민을 부주장에는 이광선을 임명했다”라고 밝혔다.

2018년 경남으로 이적한 하성민은 성실한 훈련 태도와 경기 외적으로도 솔선수범해, 첫 프로 감독을 시작하는 설기현 감독 체제의 주장으로서 적임자라는 판단하에 주장으로 임명하게 됐다.

매일경제

경남FC가 2020시즌을 이끌어갈 주장에 하성민을 부주장에 이광선을 임명하였다. 사진=경남FC 제공


설기현 감독은 “하성민은 훈련을 비롯한 외적인 생활 태도에서도 타의 모범을 보이는 선수라는 판단과 함께 팀을 이끌 리더십을 갖췄고 가교 역할을 잘 수행 할 것으로 보여 주장으로 선임했다. 그리고 지난해 힘든 시기에 주장으로서 든든한 역할을 배기종 선수의 노고에도 감사를 표한다.”라고 주장 선임 이유와 전임 주장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하성민은 “감독님이 채워주신 완장의 의미를 잘 알고 있다. 사실 지난해까지 배기종(37)이 주장으로서 너무 잘해서 부담이긴 하지만, 현재 팀원들이 잘 따라와 줄 것으로 믿는다. 지난해 팬들의 아픔을 올 시즌에는 선수단 모두가 승격으로 보답하겠다는 각오로 준비하고 있으니 많이 응원 해달라”라고 주장 임명 소감과 응원을 당부했다.

부주장으로 선임된 이광선은 “지난해 부주장으로서 책임 다하지 못했는데, 올 시즌에도 부주장으로 임명해주셔서 책임감이 크다, 성민이 형과 함께 선수단 사이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잘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경남의 달라지고 있는 모습을 지켜 봐달라.”라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지난 15일부터 태국 방콕에서 1차 동계훈련을 진행한 경남은 2월3일 귀국 후, 2월6일부터 남해에서 2차 동계훈련을 할 예정이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