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2308 0042020011857572308 01 0101001 6.1.7-RELEASE 4 YTN 57415299 true true true false 1579324717000 1579325533000 related

4+1, 미래한국당 두고 반발..."정당해산 심판 신청할 것"

글자크기

한국당, 중앙선관위에 미래한국당 창당 신청

4+1 협의체 정당, 미래한국당 두고 일제히 비판

민주당 "선거개혁 퇴행·국민 기만 조치"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내일 귀국

[앵커]
자유한국당이 사용 불허 결정이 난 비례자유한국당 대신 미래한국당이라는 이름을 쓰기로 결정한 것을 두고 선거법 개정안 처리에 힘을 모았던 4+1 협의체 정당들은 일제히 비판에 나섰습니다.

편법이다. 국민 우롱이다 라는 주장까지 내세우며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대안신당에서는 정당해산심판 청구소송에 나섰겠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주영 기자!

자유한국당의 비례 정당을 두고, 여당을 비롯한 4+1 협의체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고요?

[기자]
당초 자유한국당은 올해 총선을 대비해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을 준비해왔는데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유권자의 혼동 우려 등을 들며 당명 사용을 불허 하자, 한국당은 이름을 미래한국당으로 바꿔 신청했습니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소수 야당들은 한 목소리로 비판에 나섰습니다.

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아직 구체적인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지는 않지만 우리 정당 역사와 선거개혁을 퇴행시키는 일이자 국민을 기만하는 일이라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임재훈 사무총장도 YTN과의 통화에서 의석 수만 늘려보겠다며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이고 수준 높은 국민의 의식을 매우 낮게 보는 몰염치한 행태로 보인다고 비판했습니다.

정의당 역시 정당은 민주적으로 운영되는 국민의 자발적 조직어야 한다는 헌법과 정당법을 어긴 것이라며 당장 창당 작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국민의 눈을 속이려는 것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인 대안신당은 한 발 더 나아갔는데요.

민주주의 원칙에 위배되는 위장정당 설립에 나선다면 헌법재판소에 정당해산심판 청구소송을 내는 등 법적 조치까지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앵커]
정치권의 보수 중도 통합 논의에서 중요 인물로 꼽히는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내일 복귀한다고요?

[기자]
지난 2018년 이후 1년여 만이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내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으로 돌아옵니다.

입국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간략한 귀국 소회를 밝힐 예정입니다.

이 자리에는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 등 이른바 안철수 계 의원들과 바른미래당 지도부 일부가 나가 안 전 대표를 맞을 계획입니다.

안 전 대표의 첫 정치 행보 일정도 잡혔는데요.

모레인 20일 아침에는 국립현충원을 참배하고, 이후에는 같은 날 광주로 이동해 5·18 묘역 참배에 나섭니다.

관심은 정치 개혁을 주장하며 정계에 복귀한 안 전 대표가 바른미래당으로 돌아갈 것이냐 아니면 제3지대에서 신당 창당에 나설 것이냐 인데요.

한국으로 돌아와 공개적인 행보에 나서는 만큼 그동안 베일에 싸여 있던 안 전 대표의 향후 행보가 조만간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YTN 뉴스레터 구독하면 2020년 토정비결 전원 당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