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408170 0242019032651408170 01 01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44529548 false true false false 1553563416000 1553563430000 popular

윤소하 "한국당, 드루킹 주장 말고 김학의특검 동의해야"

글자크기

26일 당 의원총회 참석

"결백 주장하는 황교안, 오히려 특검 먼저 응해야"

"창원경제, 朴정권 때 가장 힘들어..黃, 책임 돌리지 말라"

이데일리

윤소하 원내대표(가운데)와 참석한 의원들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앞서 천안함 피격 9주기를 맞아 장병들을 추모하는 묵념 중이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한정선 기자]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26일 “자유한국당은 정의당이 제안한 김학의 전 차관 특검에 즉각 동의하라”고 촉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결백을 주장하고 있는데 그렇다면 오히려 황교안 대표가 특검을 먼저 주장하고 나서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정의당 의원들은 천안함 9주기를 맞이해 묵념의 시간을 갖고 의원총회를 시작했다.

윤 원내대표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전날 ‘김학의 특검을 하려면 드루킹도 재특검하자’고 한 발언을 두고 “드루킹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이미 구속된 상태”라면서 “이런 상태에서 드루킹 재특검을 하자는 말은 김학의를 끝까지 보호하겠다는 전형적인 물타기”라고 일갈했다.

그는 “김학의 전 차관의 성폭력과 뇌물, 그리고 이를 비호한 권력의 문제는 박근혜 전 정권과 한국당으로 의혹이 확산되고 있으며 국민적 분노도 그만큼 커지고 있다”면서 “한국당은 말도 안 되는 궤변으로 덮으려 하지 말고 빨리 김학의 특검에 임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날 여영국 정의당 창원·성산 후보가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의 단일 후보로 선출된 것을 두고 “한국당이 시도하는 과거로의 회귀를 막아달라는 창원·성산 주민들의 뜻”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창원·성산 주민들이 경제적으로 가장 어려웠던 시기가 박근혜 전 정권 때이고 현재 황교안 대표가 국무총리를 역임했을 때”라면서 “황 대표는 창원경제를 어렵게 한 책임을 엉뚱한 곳으로 돌리지 말고 창원시민에게 먼저 사과부터 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의당의 의원 1명과 한국당의 의원 1명이 어떤 차이가 있는지 기억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