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83495 0912019032551383495 01 0101001 6.1.7-RELEASE 91 더팩트 44529548 false true false false 1553479162000 1553479174000 popular

'김학의 정면돌파' 나경원 "특검하자…드루킹도 함께"…속내는?

글자크기
더팩트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5일 드루킹, 손혜원, 신재민·김태우 등 의혹과 함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별장 성접대 의혹에 대해 특검을 실시하자고 제안했다. /국회=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드루킹·손혜원·김태우·신재민과 김학의·장자연·버닝썬 같이 특검하자"

[더팩트ㅣ국회=이원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과 관련 특검을 하자고 전격 제안했다. 다만 드루킹, 손혜원, 신재민·김태우 등 자신들이 제안하는 사안에 대해서도 함께 특검을 하자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김학의 특검'을 제안한다. 맞바꿔서 드루킹도 재특검하자"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당이 김 전 차관 의혹과 관련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겨냥하자 "자기 허물을 감추기 위해 황 대표 죽이기에 몰두하고 있는 모습"이라며 "실질적으로 국민이 궁금한 건 김학의가 아닌 드루킹 사건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김 전 차관 특검만이 아닌 논란이 된 정치적 사건들도 함께 하자고 했다. 나 원내대표가 김 전 차관 특검을 통해 여당을 압박할 수 있는 다른 사안으로 이득을 취하겠다는 포석이다.

나 원내대표는 "드루킹, 신재민·김태우, 손혜원 등 많은 의혹이 있다. 최근에는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과 황운하 울산지방경찰청장 등도 있다"며 "여당이 하고 싶은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에 대해 특검하고 우리가 원하는 사안도 (특검을) 해줄 것을 요청한다"면서 "더이상 정치적 공방과 정쟁 수단으로 특위(특별위원회)를 설치하는 게 아닌, 특검으로 명명백백하게 밝힐 수 있도록 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드루킹 특검이 반쪽짜리인 것은 모두가 인정했다. 아쉬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더팩트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나 원내대표의 김 전 차관 특검을 받아들일지 이목이 쏠린다. 나 원내대표가 사실상 정치적 승부수를 던지면서 여당과 청와대에 부담이 될 김경수 경남도지사, 손혜원 의원 등 사건도 특검을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더팩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 원내대표가 김 전 차관 특검을 전격 제안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이 드루킹, 손혜원 등 특검 수용에 관심이 쏠리게 됐다. 민주당으로서는 문재인 대통령까지 재수사를 언급할 정도의 관심사인 김 전 차관 특검을 받아들이지 않을 이유가 없다. 그러나 재판이 진행 중인 김경주 경남도지사와 관련된 드루킹 특검이나 당을 떠났지만, 투기 의혹을 받는 손혜원 의원 논란을 받아들이기에는 정치적 부담이 상당하다.

또, 신재민·김태우 사건 역시 청와대와 관련있다. 현재까진 신재민·김태우 사건의 경우 개인 일탈로 주장했던 민주당이다. 그러나 자칫 특검에서 청와대와 관련한 증언이 나올 경우 문재인 정부의 도덕성 등에 치명상을 입을 수 있다. 나 원내대표의 김 전 차관 특검 제안은 이런 포석을 밑바탕에 두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즉, 민주당이 김 전 차관 특검을 받지 않을 것을 예상한 것이다.

민주당으로서는 나 원내대표의 김 전 차관 특검 수용 여부를 놓고 골머리를 앓게 됐다. 김 전 차관 특검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의 이해득실을 따져볼 때 민주당의 손해가 더 클 수 있기 때문이다. 나 원내대표가 김 전 차관 논란의 정면 돌파를 선언하면서 정국 주도권까지 가져갈 수 있을지 정가의 이목이 쏠린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