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9097 0372020032759079097 06 0602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35827000 1585235831000 이찬원 인생 염색 2003270915 related

'미스터트롯의 맛' 임영웅, 우승 특전곡 공개‥이찬원·영탁, 결승 그 후(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V조선='미스터트롯의 맛'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진선미들의 결승 후 일상이 공개됐다.

26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에서는 진·선·미의 평화를 되찾은 일상과 함께, 트롯맨 14인의 포복절도 MT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탑7은 장민호가 운전하는 차를 타고 MT 장소로 향했다. 이들은 차를 타고 가는 내내 구수한 노래가락으로 흥을 냈다. 그러던 중 장민호의 '7번국도' 노래가 나오자 정동원은 "이건 뭐예요?" 라고 질문, 무슨 곡인지 알지 못했다. 이찬원, 영탁, 임영웅은 "좀 더 열심히 활동하라."며 장민호를 장난스레 놀렸다.

MT 장소엔 레인보우7(강태관, 김경민, 김수찬, 나태주, 류지광, 신인선, 황윤성)이 곧 합류했다. 탑7과 레인보우7은 팀을 나눠 즉석 노래대결까지 펼쳤는데. 레인보우7은 두 번의 노래 대결에서 전승을 거두며 준결승전의 복수를 성공했다. 특히 김수찬의 활약이 눈부셨다.

탑7과 레인보우7은 2라운드로 축구대결도 했다. 정동원은 삼촌들을 상대로 첫 골의 주인공이 됐고, 이찬원은 동네 마실 가는 자세로 축구에 임해 웃음을 줬다. 임영웅은 무대 위의 정적인 모습과는 달리 엄청난 발재간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맏형 장민호는 금세 지쳐 "벌써 토할 거 같다."며 필드에 드러누워 웃음을 이어갔다.

한참 재밌게 논 이들은 곧 있을 콘서트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들은 콘서트에서 부르고 싶은 각자의 희망곡들을 발표, 이어 콘서트에서 선보일 만한 개인기까지 미리 맛보여줬다. 김수찬은 진성, 주현미, 노사연을 복사 붙여넣기 했다 싶은 놀라운 성대모사를 보여줘 엄청난 환호를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트롯맨들의 정동원 육아기도 공개됐다. 출연자들에게 닥친 가장 어려운 미션 중 하나가 '동원이 업어 키우기'였다는 것. 이후 정동원은 특히 잘해준 톱3 삼촌을 꼽아보기도. 정동원은 "일단 1위는 호중 삼촌, 왜냐면 '패밀리가 떴다' 팀에서 제일 잘 챙겨주고 고기도 사줬다. 미스터트롯 삼촌들 중에서 제일 좋다. 파트너 공연할 때는 민호 삼촌과 했지만 진짜 파트너는 김호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동원은 이찬원, 장민호를 톱3 안에 뽑았다.

결승전이 끝나고, 이찬원의 일상 VCR이 이어졌다. 이날 이찬원은 동갑내기 쥐띠즈 옥진욱, 황윤성과 집들이를 했는데. 이찬원은 두 사람에게 직접 만든 청국장과 크림 파스타를 대접했다. 옥진욱, 황윤성은 이찬원의 '미 트로피'도 경건하게 영접했다.

옥진욱, 황윤성은 꾸밀 줄 모르는 이찬원의 쇼핑도 동행, 메이크오버를 해줬다. 이찬원은 두 사람의 도움을 받아 옷을 사고 머리를 처음으로 염색하며 25살 진짜 나이를 되찾아갔다. 옥진욱, 황윤성은 완벽 변신한 이찬원의 모습에 "너 진짜 워너원이다"라며 아이돌 미를 극찬했다. 이후 이찬원은 발라드를 부르는 색다른 매력도 선보였다.

조영수 작곡가에게 우승 특전곡을 받는 임영웅의 모습도 공개됐다. '이제 나만 믿어요'는 팝 트로트 장르로, 히트곡 메이커 김이나 작사가가 참여하기도 한 곡. 임영웅은 "조영수, 김이나 이름 옆에 제 이름이 있다는 게 너무 신기하다."라며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임영웅은 "이런 특별한 순간이 항상 남일이라고만 생각했다. 제가 생각한 가사가 이 안에 있다."라며 뿌듯해했다.

영탁은 부모님댁에 금의환향, 가족들에게 사인을 해주며 시간을 보냈다. 또한 영탁은 정동원의 팬인 사촌동생에게 정동원과의 영상 통화를 선물하기도. 영탁은 아버지와 듀엣까지 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아버지는 "말도 못했는데 아들과 노래까지 부른다."며 그 시간을 뜻깊어 했다.

탑7은 팬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도 가졌다. 임영웅은 우승 상금을 받았냐는 질문에 "아까 낮에 통장에 딱." 돈이 찍혀 있더라고 밝혔다. 임영웅은 5년 전에 엄마에게 1억 드린다고 달력에 써놨던 그 꿈을 이루게 된 것에 대해 뿌듯해했다. 이어 임영웅은 자신이 선호하는 헤어스타일은 '반깐'이라고도 전했다.

장민호와 김호중은 복근에 대해서도 말했다. 장민호는 "과거엔 있었는데 지금은 없다. 원팩이다."라고 단호하게 말했고, 김호중은 "숨겨놨다"라며 여름에 보여드리려고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찬원은 김호중의 배를 한 번 만져보곤 "2060년 여름이 예상된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후 임영웅은 "저희 시청해주셔서 감사하다. 항상 행복하시고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