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0827 1112020022758400827 06 0602001 6.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0633000 1582760651000 골든차일드 최보민 수미네 반찬 졸업 2002271115 related

골든차일드 최보민, ‘수미네 반찬’ 졸업.. ‘요리 뽀시래기’→‘요리 어른이’

글자크기
골든차일드(Golden Child)의 최보민이 ‘수미네 반찬’ 3기 졸업 소감을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요리 뽀시래기’에서 ‘요리 어른이’로 거듭난 최보민의 마지막 수업이 공개됐다.

이날 김수미는 3기 제자들과의 마지막 수업을 위해 맞춤형 집 밥 레시피를 공개했다. 엄마표 반찬이 그리운 자취생들을 위해 손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반찬들을 준비한 것. 첫 수업 당시 감자칼조차 제대로 다루지 못했던 최보민은 이제 능숙하게 감자 껍질을 벗겨내는 감자 깎기 마스터가 됐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간단하지만 조금은 특이한 면 요리 2종도 공개됐다. 냉장고에 묵혀뒀던 어묵을 면처럼 길게 썰어서 만드는 어묵 우동은 애호박의 껍질만 넣어 식감을 살렸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간을 정확하게 맞추는 손맛으로 ’간보민’이라는 별명을 얻은 최보민은 마지막 수업에서도 어묵 우동의 간을 완벽하게 맞춰내 졸업반 다운 요리 실력을 선보였다.

특히 매 회마다 미숙한 요리 실력으로 김수미의 무한 도움을 받았던 최보민은 영화 ‘기생충’ 속 채끝 짜파구리를 완벽하게 재현해내며 ‘요리 우등생’ 타이틀을 거머쥐어 김수미의 극찬을 받았다.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에 힘입어 ‘수미네 반찬’을 무사히 졸업한 최보민은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해서 행복했다. 첫 예능이자, 처음 도전하는 요리여서 많이 서툴고 부족했지만 모두가 한 번도 다그치지 않고 기다려주셔서 너무 감사했다”라며 “수미 선생님, 동민이 형, 태곤이 형, 송훈 형, 광희 형 모두 방송뿐만 아니라 방송 외적으로도 힘을 주셔서 감사했다. 8주라는 시간이 너무 빠르게 지나가서 그저 감사한 기억뿐이다”라며 훈훈한 소감을 밝혔다. 남겼다.

한편, ‘수미네 반찬’을 졸업한 최보민은 이후 JTBC 드라마 ‘에이틴 어게인’을 통해 계속해서 시청자들을 찾아 갈 예정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