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7222 0372020022658397222 06 0602001 6.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26132000 1582726905000 이동욱은토크가하고싶어서 장도연 내성적 2002270915 related

[종합]'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장도연, "내 발 사이즈 300이면 더 웃겼을까" '고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토크가 좋아서'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14년차 개그우먼 장도연이 시청자들의 강력한 요청에 토크가 하고 싶어서의 게스트로 등장했다.

26일 오후에 방송된 SBS'토크가 하고싶어서'에서는 장도연은 상을 받은 이후에 못다한 수상소감을 전하는 모습을 전했다.

장도연은 자신을 낳아주신 부모님께 가장 먼저 감사를 드리고, 지금 텍사스 전기톱이 있다면 상을 나눠서 드리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도연의 부모님은 생소한 방송일이고, 방송에 잘 나오지 않으니 취직 준비를 하라고 이야기를 해줬지만, 라디오스타에서 말을 잘 하는 것을 보고 부모님이 불안해하지 않으신거 같다고 했다.

이동욱은 시각디자인과를 전공하다가, 어떻게 희극인 일을 시작한 것인지 물었다. 장도연은 "원래는 낯가림이 심하고, 내성적인 성격이 있는데 제 직업이 연예인이고, 티비에 많이 나와야 하기 때문에 열심히 하고 있는 모순이 있긴 하다"고 말했다.

이동욱은 큰 키가 장도연의 시그니처이지 않느냐는 질문에 장도연은 '내 키가 더 컸으면 더 웃겼을까', '내 발이 300이라 사람들이 밞으면 더 웃길 거 같다'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해 희극인의 면모를 보여줬다.

한편 마지막 토크쇼에 이세돌이 깜짝 게스트로 찾았다. 이세돌은 케잌을 가지고 등장해 이동욱의 토크쇼의 마지막을 축하했고, 장도연은 토크쇼가 끝이 나면서, 시원함은 없고, 섭섭함이 100이라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이동욱이 보아와 듀엣으로 라라랜드 ost를 연습해 선 보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동욱과 보아는 합주실에서 만나 노래를 연습했다. 이동욱이 고른 노래는 라라랜드의 ost였다. 보아는 "이동욱의 선곡은 의외였고, 본인의 목소리에 잘 어울리고 부담없고 세련된 선곡이다"면서 칭찬을 했다.

보아는 동욱과 듀엣을 부르기에 앞서, "동욱의 노래를 보면, 반할 거라다. 아마 녹을 것이다"고 호언장담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