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5644 0372020022658395644 06 0602001 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58486601 false true true false 1582716124000 1582716126000 진서연 정부 마스크 2002270845 related

[POP이슈]"일본보다 나아" 김동완, 코로나19 정부 대응에 옹호..1천만 원 기부(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김동완/사진=황지은 기자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그룹 신화의 멤버이자 배우 김동완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소신을 밝혔다.

26일 김동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일 PCR검사 누적통계를 설명한 일본 TBS 뉴스 영상을 게재했다.

김동완은 "하루에도 몇 번씩 재난 문자의 사이렌이 울리고 있다. 국민 모두가 불안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여있다"라며 "정은경 중앙방역 대책본부장님을 중심으로 대한민국의 공무원들과 수많은 의료진들은 지금의 심각한 상황을 정면으로 바라보며 맞서 싸우고 있다. 특히 대구, 경북지역에 자원하여 최전선에서 환자들을 돌보는 의료진들의 희생과 용기엔 절로 고개가 숙여질 따름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대한민국의 안전장치와 의료시스템은 쉼 없이 돌아가고 있다. 손도 써보지 못하고 많은 희생자를 내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모든 사람들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상황을 부정적으로만 바라보지 말고 나 개인과 우리 가족, 우리 지역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찾아보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일이 매우 중요한 시기인 것 같다"라고 자신의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또한 그는 "외출할 때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기침을 할 때 옷으로 가리며 자주 손을 씻고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은 당분간 피하는 등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부터 실천해 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에도 한마디 던졌다. 그는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국민을 보호하고 지원하여 국민 모두가 이 상황에서 지치지 않고 견딜 수 있게 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 모두는 지역과 나이, 종교나 국적을 불문하고 소중한 생명이란 사실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김동완은 "일본의 인구수는 한국의 2.4배에 다다른다"라며 "24일 기준 한국의 의심 환자 6577명이 검진을 받는 동안 일본에서는 39명의 환자만이 의사를 만날 수 있었다"라는 사실을 밝히며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일본 정부보다 나음을 시사했다.

앞서 박명수, 조장혁, 진서연, 한상진 등의 일부 연예인들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현 정부의 대응에 불만을 토로한 바 있다. 김동완은 그들과 다른 자신의 의견을 내비추며 관심이 집중됐다.

더불어 김동완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복구를 위해 최근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천만 원을 기부했다. 이전에는 미혼모 가정 어린이 후원,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을 위한 성금 등 꾸준하게 기부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김동완외에도 코로나19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많은 스타들의 기부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