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81622 0972020022658381622 06 0601001 6.1.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88872000 1582689380000 진서연 마스크 폭리 분노 쓰레기 같은 인간 않은 인간들 2002261615 related

"한발 늦은 대책" 진서연, 마스크 대란에 일침→게시물 삭제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진서연 / 사진=DB, 진서연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진서연이 마스크 부족 대란에 대한 정부의 뒤늦은 대책을 비판한 가운데 이로 인한 의견이 분분하자 게시물을 삭제했다.

진서연은 26일 자신의 SNS에 마스크 온라인 판매 사이트 캡처 사진을 게재한 뒤 '사람 생명이 왔다 갔다 하는 판에 버젓이 말도 안 되는 폭리를 취하는데 정부가 가만히 있다. 할 수 있는 모든 욕을 하고 모든 죄를 묻게 해야 한다'라는 글을 남겼다.

진서연이 캡처한 화면에는 의료용 마스크 50매가 인터넷 구매 사이트에서 11만 4000원에 판매 중인 모습이 담겨 있다.

또한 그는 "모든 인터넷 구매 사이트에서 마스크 폭리가 현실인 마당에 대책들은 쏟아지는데, 한발 늦은 대책과 폭리 업체들을 잡지 못하는 현시점. 뭐가 문제라니요"라고 지적했다.

해당 글을 접한 많은 누리꾼들은 '갑론을박'을 이어갔고, 이에 진서연은 게시물을 삭제한 상태다.

앞서 박명수 또한 마스크 품귀 현상에 대해 "마스크 하나에 4000원씩이었다. 예전에는 묶음으로 사면 800원 정도 했는데 가격이 4배나 올랐다"며 "워낙 찾는 분들이 많아 가격이 오를 수도 있지만 1000원에서 4000원으로 오른 것은 문제다. 공공기관에 마스크를 놓고 누구나 편하게 사용하게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마스크 수급 불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이날부터 마스크 판매업자의 수출을 제한하기로 했으며, 마스크 생산업자도 당일 생산량의 10% 이내로 수출이 제한되고, 의료용 마스크에 대해서도 생산, 판매 신고제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