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9245 0442020022458339245 06 0602001 6.1.2-RELEASE 44 SBS funE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53296000 1582588456000 김사부2 한석규 김주헌 돌담 2002250815 related

[스브스夜] '김사부2' 한석규에 맞선 김주헌, "내 성과 깔보지 마"…"열등감 덩어리"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김주헌과 한석규가 맞섰다.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이길복)에서는 진상 조사단의 심리를 받은 박민국(김주헌)과 김사부(한석규)가 부딪혔다.

이날 방송에서 돌담병원은 '테이블 데스' 이후 진상 조사단의 심리를 받았다.

돌담병원을 다시 찾은 도인범(양세종)은 진상 조사단으로서 "본원에서 진상 조사단이 내려올 거다. 돌담병원에서 일어난 테이블데스에 대해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라고 알렸다. 김사부에게 "박민국 교수를 버려야 돌담을 살릴 수 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어 조사단은 박민국에게 "마취과 선생이 수술에 동의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수술을 강행하도록 강요나 종용한 적이 있냐"라며 추궁했다.

박민국은 "마취과에 어떤 압력도 가하지 않았다. 내과도 마찬가지다"라고 답했다.

그러나 심혜진(박효주)은 이에 반하는 주장을 하며 "증후군에 대해 박 교수님한테 충분히 어필했고, 본원으로 보내 치료한 뒤 수술 날짜를 다시 잡자고 했다"라고 증언했다.

서우진(안효섭)은 박민국에 대해 "성과가 필요했던 거다. 돌담병원 원장직에서 이렇다 할 성과를 못 보여줬다. 그래서 초초했던 것 아닌가"라며 폭로를 이어갔다.

이후 조사단은 추가 조사를 요구했고, 심혜진은 "이미 결론을 내놓고 들이대는 느낌이다. 죽은 환자는 구실이고 핑계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사부는 환자의 수술 동의서 등 증거자료를 박민국에게 내밀었다. 그러면서도 "환자의 죽음을 놓고 정치질 하는 건 안 된다. 건들지 말아야 될 돌담병원까지 건드렸다"라고 꼬집었다.

박민국은 "내가 이뤘던 모든 성과들 함부로 깔보지 마라. 나 그래도 되는 사람 아니다"라며 감정을 쏟아냈다.

이를 두고 김사부는 "열등감 덩어리다. 원장 타이틀 가지고 있을 때 상황 수습하라"라며 돌아섰다.

한편 심리 후 도인범은 서우진을 마주했다. 도인범은 "그렇게까지 박민국 교수를 털 필요가 있었냐. 김사부가 가장 싫어하는 게 의사가 병원에서 정치질 하는 거다. 불만이 있거나 쌓인 감정이 있으면 직접 맞짱을 떠라. 팩트에 감정이 실리는 순간 선동이 된다"라고 조언했다.

스타들의 생생한 사진 - 생생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