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10426 0372020022358310426 06 0602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54991000 1582454996000 집사부일체 홍진영 박현빈 이승기 2002240901 related

[종합]'집사부일체' 홍진영, 팀빌딩 '완승'…박현빈X이승기 듀오 결성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집사부일체'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박현빈이 트로트 왕자 자존심을 걸고 노래방 점수에 세번 째 도전을 했다.

23일 오후에 방송된 SBS'집사부일체'에서는 홍진영이 집사부일체 팀에서 인기를 누렸다.

육성재, 이승기, 양세형, 신성록, 이상윤은 함께 팀을 하고 싶은 사부로 홍진영을 뽑았다. 박현빈은 영문도 모른체 접전이라고 생각했다. 홍진영은 가위바위보를 통해서 팀을 정하자고 했고, 홍진영은 이승기를 제외하고 양세형, 육성재, 이상윤, 신성록을 뽑았다. 박현빈은 가위바위로를 한 번만 이겨서 이승기를 뽑아서 둘이 팀을 했다.

이어 이승기와 박현빈은 박현빈이 말했던 초호화 저택을 찾았다. 하지만 대저택으로 들어가는 길은 비포장도로였다. 대저택에 홍사부팀이 먼저 도착해서 박현빈이 말했던 물레방아를 발견하고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박현빈은 '곤드레만드레'를 부르며 오프닝을 열었고, 홍진영은 뒤를 이어 '사랑의 배터리'를 불렀다. 홍진영과 박현빈은 젊은 트로트의 선구자 역할을 한 트로트 오작교 역할을 했다. 박현빈은 트로트를 요람에서 무덤이라고 했고, 홍진영은 무지개라고 표현했다.

홍진영은 무지개떡을 준비해서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신성록, 양세형에게 대접했다. 홍진영은 "무지개는 여러가지 색깔이 있고, 트로트도 다양한 색깔을 가지고 있어서 희로애락이 다 담겨 있어서 트로트를 무지개로 비유했다"고 했다.

홍진영은 사부보다는 트로트를 전파하러 온 전도사라고 알아줬으면 했고, 박현빈은 가족들에게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확실하게 사부로 불러 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박현빈에게 의상이 정말 화려하다고 했고, 박현빈은 사부기 때문에 가장 화려하지 않은 옷을 입고 왔다고 했다.

홍진영은 "오늘 열심히 해서 트로트 모임에 함께 가자"고 제안했다. 홍진영은 항시 마이크를 가지고 있으라고 했고, 시도때도 없이 노래를 시키겠다고 스파르타로 강의를 하기로 했다. 첫 장소는 홍진영의 집이었고, 두 번째로는 박현빈의 초호화 저택을 가기로 했다. 이에 이승기는 "홍진영 집에서 재미있으면 박현빈 사부네 집에 안 가도 되는거 아니냐"고 했고, 박현빈은 "제발 궁금해 해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홍진영은 자신의 노래 '불장난'을 불러 흥을 불러 일으켰다. 이승기는 "확실히 프로들이 부르는 곡이 굉장히 다르다"고 했다.

홍진영은 목에 좋은 건강식을 만들었고, 너무 쓴 맛에 다들 벌칙 아니냐고 했다. 이승기는 "고삼차보다 훨씬 쓰다"고 했다. 이에 홍진영은 노래방 점수를 내서 한명 몰아주기를 하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