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8059 0292020022358298059 06 0602001 6.1.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86780000 1582386910000 슈돌 이미도 부부 17개월 아들 도형 스페셜 가족 등장 육아 공개 2002231415 related

'전참시' 시간여행자 조명섭 등장..젝스키스 음악 방송 컴백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시간여행자 조명섭이 등장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현인 선생이 환생한 듯한 조명섭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22살의 트로트 신동 조명섭이 등장했다. 조명섭은 북한 억양을 떠오르게 하는 말로 자신을 소개했다. 이에 은지원이 "이북이냐"며 깜짝놀랬다. 그러자 조명섭은 "강원도가 이북쪽이라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홍현희는 "리정혁이 생각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조명섭은 구수하게 신라의 달밤을 불렀고 자신만이 사투리를 쓴다고 말했다. 가만히 조명섭의 이야기를 듣던 은지원은 "혹시나 형이 우려돼서 하는 말인데. 설정이면 지금 풀어.해가 지날수록 힘들 거야. 학교도 서당 나왔을 것 같아"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했다.

이후 조명섭의 일상이 공개됐다. 행사장으로 이동하던 송팀장은 조명섭과 휴게실에서 국밥을 먹었고 조명섭은 커피가 아닌 식혜나 숭늉을 원했다. 다행히 그곳에 숭늉 코너가 있었고 송팀장은 "그래 몸에 좋은 숭늉이 낫지"라며 건배를 외쳤다. 그러자 조명섭은 "건배는 누구 배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밥을 다 먹은 후 조명섭은 "사람들은 못 먹는 게 없다. 나무도 먹었다. 6.25때는"이라고 말했고 송팀장은 "네가 6.25때 있었던 것처럼 말한다"고 대답했다. 이후에도 조명섭은 어른스러운 말로 송팀장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를 지켜본 참견인들은 "시간 여행자 같다. 별에서 온 그대의 도민준"이라고 말했다.

OSEN

조명섭은 행사장에 도착했다. 노래를 한곡 부른 뒤 조명섭은 관객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에 관객들이 잘 생겼고 환호하자 "아이 징그럽다.. 먼 길 오신 분들 수고하셨다."고 대답했다. 이어 "이 사람은 말이죠. 어렸을 때 농사도 지었다. 그래서 노안이다. 인생은 늙어가는 게 아니라 젊어가는 거다"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무대를 끝내고 난 뒤 조명섭은 팬들에 둘러싸여 팬사인회를 열었다. 전현무는 사인도 궁금하다고 말했고 생각보다 현대스러운 사인을 보며 홍현희는 "붓글씨로 사인할 줄 알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시 서울로 올라가던 중 조명섭은 무대에서 춤을 췄더니 소화가 다 됐다고 말했다.

이에 매니저는 납작만두와 떡볶이를 먹으러 가자고 했고 혹시 타피오카 펄이 들어간 버블티를 먹어봤냐는 질문에 "개구리알 들어 있는 거요?"라고 대답했다. 이에 은지원은 "설정이면 지금 당장 풀어"라고 다시 한번 조언했다.
OSEN

이후 젝스키스의 일상이 공개됐다. 장수원과 김재덕이 차안에서 이동하자 참견인들은 제이워크를 떠올리며 'Suddenly' 부분만 계속 흥얼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김재덕이 "나때는 단체 예능 많이 했는데.."라며 옛날 일을 떠올리자 장수원은 "옛날 사람처럼 왜 그래"라며 티격태격했다.

이어 밥은 먹어?라는 장수원에 말에 김재덕은 "수원이는 죽 아니면 빵을 좋아해. 죽빵" 이라고 말했고 장수원은 한심한듯 쳐다봤다. 이어 김재덕은 "설에 돈을 못 받으면?" 이라는 넌센스를 냈고 유치하니까 그냥 묻어두자는 말에 장수원은 "그냥 말 해"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김재덕은 '설거지'라고 대답했고 이에 매니저는 "여기서 내리시면 됩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이후 음악 프로그램 컴백을 위해 멤버 모두가 대기실에 모였고 리허설을 무대에 올랐다. 리허설을 마친 뒤 멤버들은 모니터링을 했다.

춤 동선과 손가락 포즈, 가사등이 틀리자 은지원은 춤 틀린 사람에게 벌칙을 주자고 제안했다. 전참시 녹화 때 분장을 하고 오기로 했던 상황. 이에 매니저는 "이럴 때는 정말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농담인지 진담인지.."라고 말했다.

은지원은 "저는 진짜 생방송 때 누구하나 틀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행히 생방송 무대에 오른 젝스키스는 단 한명도 실수하지 않고 완벽하게 무대를 마쳤다. 이에 매니저는 흐뭇해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전참시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