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7828 0372020022258297828 06 0602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81345000 1582381351000 하이에나 김혜수vs주지훈 2002231345 related

‘하이에나’ 김혜수, 다시 만난 주지훈 의뢰인 빼앗았다…주지훈, 반격 나서(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SBS 방송 화면 캡쳐


김혜수와 주지훈이 다시 만났다.

22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2회에서는 다시 만난 정금자(김혜수 분)와 윤희재(주지훈 분)의 담당 사건을 둔 싸움이 그려졌다.

정금자는 의뢰인을 만나러 간 파티에서 하찬호(지현준 분)과 조우했다. 하찬호는 “당신이 왜 여기 있냐”며 분노했고 정금자의 의뢰인은 “오빠한테 이긴 사람이라고 해서 고용했다”고 대답했다. 정금자는 파티에 참여한 사람들을 향해 “특히 여자, 남자 문제를 법적 문제 없이 잘 해결하니 찾아달라. 잠재적인 고객이신 여러분들을 위해 분위기를 띄워보겠다”며 윤복희의 ‘여러분’을 열창해 환호를 받았다.

한편 회의실로 들어선 윤희재에게 마석구(송영규 분)는 “윤 변이 여기 무슨 일이냐”고 물었고 윤희재는 “이슘 관련 회의가 있다고 해서 왔다”고 답했다. 마석구는 “내가 맡은 이슘 사건은 윤 변이 관여할 필요가 없다”며 “그런 건 1년차가 하는 일인데 파트너인 윤 변에게 시키기는 그렇지 않냐”는 다른 변호사의 말에도 불구하고 “다른 이슘 사건이 있다. 이슘을 비방한 블로거 사건을 맡아 리서치 하라”고 명령했다.

이후 윤희재는 가기혁(전석호 분)과 함께 술자리를 가졌던 산자부 차관의 딸 현지와 점심 식사를 가졌다. 현지와의 실랑이 끝에 자리를 떠나려던 윤희재는 맞은편 가림막에서 웃고 있는 정금자를 발견했다. 분노한 윤희재는 정금자에게 다가가 “살아있네? 불행히도”라며 “우리가 우연히 만났던 적은 한번도 없었던 것 같은데 내 기억으로. 다시 만나지 말자고 했던 것 같은데 무슨 꿍꿍이냐”고 물었다. 정금자는 “그저 여기 음식이 맛있어서라고 하면 믿겠어? 다시 가림막 뒤로 사라져주시면 어떨까? 서로 체할 것 같은데”라고 말했다.

돌아서는 윤희재에 뒤에 대고 정금자는 “예쁘네? 어리고. 너무 전형적이다 윤희재 변호사님”이라고 말했다. 윤희재는 “그게 당신이랑 무슨 상관인데”라고 답했고 정금자는 “이렇게 쪼르르 달려와주시니까 상관을 하게 된다”고 웃어 윤희재를 분노하게 했다.

윤희재는 자신이 맡은 사건을 위해 이슘 조우석 비서실장(박수영 분)을 찾았다가 우연히 하찬호를 만났고 “재판에서 진 자식이 아직 기고만장하다. 서울대 돌대가리”라는 하찬호의 악의 담긴 말 끝에 싸움으로 번졌다.

정금자는 기다리던 하찬호의 연락을 받고 달려갔다. 비서 조우석으로부터 “서정화(이주연 분)가 실신했는데 하 대표님이 정 변호사님부터 부르자고 하셨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서정화의 상태를 살펴보던 정금자는 “확실히 하자. 이 여자와 관련된 모든 문제는 다 내 사건이 되는 거냐”고 물었고 “정 변호사님이 이 사건 담당 변호사다”라는 확답을 받고 나서야 “친구가 쓰러졌다”며 119에 신고했다.

윤희재는 마석구로부터 “하찬호가 개인 법률 자문을 바꾸겠다더라. 무슨 짓을 한 거냐. 사과하라”는 추궁을 당했다. 윤희재는 “정금자로 바뀐 거냐”고 놀라며 “하찬호가 나에게 주먹을 갖다댔는데 내가 왜 사과하냐. 사과를 받아야지”라고 분노했다. 윤희재는 이후 하혜원(김영아 분)을 만나 반격에 나섰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