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5300 0182020022058245300 06 0601001 6.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65425000 1582165457000 이신영 사과문 협박 학폭 루머 유포자 법적대응 2002201601 related

이신영 측 “학폭 루머 퍼뜨린 동창생, 협박 혐의 형사고발”(공식입장)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배우 이신영 측이 악의적 비방과 루머 유포를 일삼은 동창생 A씨를 협박 혐의로 형사 고발했다.

소속사 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 측은 20일 공식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이신영에 대한 악의적 비방과 루머 및 허위사실을 유포한 가해자에 대해 지난 18일자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형사고발 했다”고 밝혔다.

이신영 법률대리인 측 역시 “이신영에 대한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이하 ‘정보통신망법’)제70조 제2항(허위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및 형법 제283조 제1항 위반(협박)의 범죄에 대하여 이신영의 소속사인 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의 위임을 받아 피고발인 A 씨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형사고발 했다”고 알렸다.

매일경제

이신영 측이 악의적 비방과 루머 유포를 일삼은 동창생 A씨를 협박 혐의로 형사 고발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법률대리인 측에 따르면 A씨는 질투심 등 이유로 이신영을 비방할 목적으로 온라인상에 이신영이 과거 학폭 가해자였다는 허위 사실을 유포했으며 이를 인정했다. 이후 A씨는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그러나 돌연 ‘돈도 받지 않고 사과문을 작성해주었다. 모든 사실을 커뮤니티에 게시할 생각이다. 합의 볼 생각이 없으면 연락도 하지 마라. 서에서 보자’라는 협박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비방 행위를 멈추지 않았다.

이로 인해 이신영은 정신적으로 충격을 받게 되었으며, 당시 추진 중이던 광고 모델 계약도 무산되는 등 정신적 경제적으로 회복하기 어려운 큰 손해를 입게 됐다는 게 이신영 측 주장이다.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