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6930 0232020022058236930 06 0602001 6.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48952000 1582148965000 임은경 모태솔로 랜선 연애 2002201045 related

'라디오스타' 임은경 "첫 작품 혹평에 밖에 나가기가 무서워"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배우 임은경이 MBC '라디오스타'에 나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성열 인턴기자] 배우 임은경이 10년간의 공백기에 대해 얘기했다.


19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얼음~땡!'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김보성, 김광규, 임은경, 장수원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은경은 지난 2002년 개봉했던 영화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 이후로 칩거 생활을 했다고 고백했다.


임은경은 "영화가 너무 앞서간 것 같다. 지금 개봉했다면 '매트릭스'나 '제5원소' 같은 영화가 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때 제가 고등학생이었고, 첫 작품이었다. 어마어마한 혹평을 받으니까 밖에 나가기가 무서웠다"고 말했다.


임은경은 지난 2004년 이후 10년 동안 공백기를 보냈다고 밝혔다.


그는 "시나리오도 많이 받았지만, 작품이 자꾸 엎어졌다"며 "2005년에 중국에서 잠깐 활동했었다"고 전했다.


또 '한국 와서 다시 작품에 출연하려고 했는데, 계속 엎어지다 보니까 마음을 다잡기가 힘들었다"며 "그때 자괴감이 들면서 우울증이 왔었다. 그래서 운동을 하며 활력을 되찾았다"고 말했다.



김성열 인턴기자 kary03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