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916 1072020013057774916 06 0602001 6.0.27-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12340000 1580312887000 골목식당 팥칼국수 백종원 2001300931 related

'골목식당' 팥칼국숫집 사장, 백종원 레시피 거부…레트로 치킨집, 갈비치킨 대박[종합S]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백종원이 홍제동 문화촌골목의 식당 세 곳의 솔루션에 나섰다.

29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김성주, 백종원, 정인선 진행 아래 서울 홍제동 문화촌 골목 레트로치킨집, 감자탕집, 팥칼국수 집 갱생 프로젝트가 공개됐다.

이날 백종원은 지난주 개선에 성공한 레트로 치킨집에 불맛이 나는 갈비치킨 메뉴를 하나 더 제안했다. 영화 '극한직업'속 '갈비 치킨'을 벤치마킹한 해당 메뉴는 양파, 파에 불맛을 입혀 단맛을 내는 것이 핵심 비결이었다.

백종원은 토치로 양파에 불맛을 내라며 시범을 보여줬다. 부부는 양파를 토치로 그을렸고, 여기에 파를 넣고 볶았다. 여기에 간장, 맛술, 간마늘, 물엿, 후춧가루 등을 넣어 양념을 완성했다.

정인선, 김성주는 시판에 앞서 가장 먼저 이 갈비치킨을 맛볼 영예를 안았다. 입이 까다로운 정인선조차 맛에 놀라며 촬영이 끝나도 계속 흡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지난주 무기력한 모습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던 감자탕집 아들은 180도 달라진 마음가짐과 태도로 제작진을 맞이했다. 스스로 정육시장에 들러 등뼈를 구매해 오는 등 백종원의 숙제의 의미를 이해한 감자탕집 아들은 옷부터 갈아입고 태도도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그는 자신의 지난 영상을 바라본 후 "깡패 같았다"라며 자조하기도 했다. 이날 백종원은 감자탕집 아들의 태도 변화를 칭찬하며 또한 그가 스스로 연구한 동남아 싱가포르식 갈비탕 바쿠테 응용 메뉴를 극찬하며, 그의 개선을 독려했다.

반면 팥칼국수집 사장의 고집은 꺾이지 않았다. 팥칼국수집 사장은 계속해 "엄마" 핑계를 대며 백종원의 레시피 조언을 무시했다. 그는 "엄마가 이렇게 하라고 하셨다"라는 말을 반복하며 새롭게 팥옹심이를 만들어 냈지만 백종원은 카메라를 향해 "김성주 씨 내려올 필요도 없어. 너무 써"라고 안타까워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