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116 1072020012957774116 06 0602001 6.0.26-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02500000 1580302516000 related

"나 장가간다!" '살림남2' 김승현, 눈물바다 결혼식→유쾌한 피로연[종합S]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KBS2 '살림하는 남자들2' 김승현의 결혼식과 결혼식 비하인드가 풀 공개되었다.

29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김승현의 감동적인 결혼식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 날 김승현의 결혼식을 앞두고 모든 가족이 미용실로 총출동했다. 메이크업을 받던 중 김승현의 어머니는 생각만해도 눈물이 난다며 그동안 힘들었던 시기를 회상했다. 김승현의 딸은 "오늘 안 우는 게 목표"라며 세 사람 모두 울지 말자고 다짐했다.

드디어 시작한 결혼식은 수많은 하객들로 정신없이 진행되었다. 반가운 얼굴들을 만난 만큼 행복하게 시작되었고, 김승현은 긴장한 미소를 띤 채 "나 장가간다"고 외치며 씩씩하게 입장했다.

아름다운 신부를 맞이한 김승현은 누구보다 행복해했고, '매너다리'로 키를 맞춰주는 등 유쾌한 결혼식이 이어졌다. 축가를 부르던 최제우는 김승현에게 마이크를 넘겼다. 자연스레 마이크를 받아 든 김승현의 모습에 김승현의 아버지는 결국 눈물 흘렸다.

이어 김승현과 김승현의 어머니, 딸 수빈까지 모두 눈물 흘렸고 감동적인 결혼식은 행복한 눈물 속에 마무리 되었다.

수빈은 "남들은 볼 수 없는 아빠의 결혼식을 봤으니 좋은 경험이었다"고 의연한 소감을 전하며 김승현의 '꽃길'을 기원했다. 김승현은 "남편을 믿고 앞으로 잘 살아보아요. 우리 아내 장정윤 사랑합니다"라 아내에게 진심을 전했다.

피로연에서는 살림남 식구들이 만나 대화에 열을 올렸다. 테이블로 인사를 하러 온 김승현에게 팽현숙은 "김승현씨가 잘 된 게 내 덕이다"라 말해 웃음을 불렀다. 또한 '광산 김씨' 테이블에서는 앙숙이었던 고모의 첫 칭찬에 김승현의 어머니가 감격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한편 팝핀현준은 전기차를 구입하기 위해 어머니의 환심을 사려 노력했다. 집안일은 물론 힘든 고추장 담그기까지 군말 없이 한데 이어 족욕까지 준비했다. 하지만 어머니는 팝핀현준의 효심이 꿍꿍이가 있다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고, 결국 허락을 받을 수 없었다.

최민환은 출산을 앞둔 율희가 조산의 위험이 있다는 진단으로 긴급 입원하자 다정한 남편의 면모를 보여 팽현숙의 부러움을 샀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