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39044 0202020012857739044 06 0601001 6.0.26-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93907000 1580200566000 related

박선영 아나운서, SBS 퇴사→`씨네타운` 후임은 장예원(종합)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재은 인턴기자]

박선영 아나운서가 SBS를 퇴사하며, ‘씨네타운’ 후임 DJ로 장예원 아나운서가 확정됐다. 누리꾼들은 박선영 아나운서의 새출발과 새 DJ 장예원을 함께 응원했다.

28일 SBS 파워 FM '씨네타운' 측은 "씨네타운 DJ가 박선영 아나운서에서 장예원 아나운서로 교체된다"며 "박선영 아나운서는 이번 주 일요일을 끝으로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2월 3일 월요일부터는 후임인 장예원 아나운서가 새로운 씨네타운의 DJ로 인사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선영 아나운서는 이날 오전 생방송으로 진행된 ‘씨네타운’에서 퇴사를 공식화 했다. 박선영은 “시간이 너무 잘 간다. 벌써 1월의 마지막 주다”라며 “이 시간이 오지 않았으면 했는데 이번 주는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 마지막 인사를 드리는 한 주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박선영은 “퇴사가 결정됐다. 그래서 오는 일요일까지만 여러분과 함께한다. 작별 인사를 최대한 미루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선영은 "제 입으로 먼저 말씀드리고 싶었는데 어제 스포일러가 됐다고 들었다. 속상하고 죄송하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누리꾼들은 떠나는 박선영을 아쉬워하면서도 새 출발을 응원하고, 새로운 DJ 장예원을 환영했다.

누리꾼들은 “장예원 아나운서 ‘배텐’에서 못 봐서 아쉽지만 ‘씨네타운’에서도 멋진 모습 기대해요!”, “장예원 거기서도 힘내요! 그리울 거예요”, “장예원 아나운서 밝은 에너지 기대합니다” 라며 새롭게 ‘씨네타운’의 DJ를 맡게 된 장예원을 축하했다.

한편으로 다른 누리꾼들은 “박선영 아나운서 너무 아쉽네요”, “뽀디 그리울 거에요”, “그동안 잘 듣고 있었는데... 남은 시간 잘 부탁드려요! 그동안 고마웠습니다”, “어디를 가든 행복하시기를”이라며 박선영의 하차에 아쉬움을 드러내면서도 그의 향후 행보를 응원했다.

한편 박선영은 지난 2007년 SBS 15기 공채로 입사해 2008년부터 2014년까지 '8 뉴스'의 앵커를 맡으며 SBS의 간판 아나운서로 활약했다. 이후 뉴욕에서 1년 간 공부를 하고 돌아온 박선영은 2015년부터 '씨네타운'과 '궁금한 이야기 Y', '본격연예 한밤' 등에 출연했다. 그런 박선영은 지난해 말 SBS에 사의를 표명해 화제가 됐다. 추후 거취 및 활동 방향은 알려진 바 없다.

장예원은 숙명여자대학교 미디어학부 3학년 재학 중 SBS 시험에 최연소 합격해 대중들에 뜨거운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시사 교양프로그램 'TV 동물농장', '모닝와이드'와 예능프로그램 '접속! 무비월드', '한밤의 TV연예'에서 진행을 맡으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스타투데이 DB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