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3760 0032020012857723760 05 0507003 6.0.26-RELEASE 3 연합뉴스 51293293 false true true false 1580166010000 1580166033000

MLB도 비디오판독 후 심판이 직접 설명하는 방안 추진

글자크기
연합뉴스

메이저리그에서 비디오판독을 하는 장면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프로야구는 2018년부터 설명이 필요한 판정이나 상황이 발생하면 심판이 마이크를 잡고 직접 팬과 선수들에게 설명한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도 2020년부터 비디오판독 후 심판이 마이크를 잡는 장면을 보게 될 전망이다.

AP통신은 28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선수와 팬들은 2020시즌부터 심판에게 많은 설명을 들을 수 있다. 메이저리그 심판이 비디오판독 후 직접 팬들에게 설명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라고 보도했다.

일본프로야구는 비디오판독을 도입하기 전부터 복잡한 상황이 발생하면 심판이 직접 팬들에게 판정의 이유를 설명했다. KBO리그도 2018년부터 심판이 직접 마이크를 잡고 팬들에게 판정의 근거를 밝혔다.

미국프로풋볼(NFL)과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에서도 비디오판독 후 심판이 설명하는 장면을 자주 볼 수 있다.

밥 멜빈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감독은 "팬들을 위해 좋은 일"이라며 "때때로 비디오판독 후 왜 판정이 번복되거나 유지되는지 이유를 알지 못한 채 경기를 재개한다"며 비디오판독 후 심판의 설명을 기대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경기 시간 단축'을 위해 애쓴다. 심판이 마이크를 잡으면 경기 시간을 길어질 수밖에 없다.

그러나 메이저리그는 '공정한 판정'을 경기 시간이 늘어나도 꼭 지켜야 할 매우 중요한 영역으로 본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