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3437 1072020012857723437 06 0602001 6.0.27-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63900000 1580163951000 아이콘택트 결혼 득남 2001281045 related

'아이콘택트' 길, 결혼·득남 고백 및 장모에게 사죄 "결혼식 올릴 것"[TV핫샷]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가수 길이 결혼 및 자녀가 있다고 고백하고, 자신의 장모에게도 사죄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길이 3년 만에 등장했다. 길을 소환한 사람은 그의 장모였다.

과거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고 방송을 중단한 길은 '아이콘택트'로 오랜만에 대중 앞에 모습을 보였다. 그는 "죄송하다는 말을 먼저 드려야 할 것 같다. 나와 내 음악을 사랑해준 많은 분께 너무 큰 실망을(드렸다).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길은 지난 3년 사이 아내와 아들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길은 과거 결혼설 보도 당시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장모는 결혼설과 득남설 보도 당시 이를 부인한 길을 원망했다. 길은 "기사화됐을 때, 달리는 나쁜 글은 내가 다 짊어져야 할 일이지만, 혹시나 가족이 상처받거나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장모 생각은 안 하고, 우리가 판단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장모는 길에게 '사위'가 되고 싶다면 결혼식을 하라고 말했다. 장모는 자신이 4월 11일로 절에서 날짜를 잡아 왔다고 말했고, 길도 이에 자신이 5월로 날짜를 잡았음을 털어놨다. 장모는 "하루라도 빨리하는 게 좋다. 한 달 넘겨 뭐하겠나. 5월에 어린이날이 있으니까 다들 애 데리고 손잡고 나가지 않나. 바깥으로 당당하게 나설 수 있게 하라"라며 4월 결혼을 바랐다.

길은 "결혼식 생각을 최근에 했다. 제가 지금 그렇게 축복받으며 내가 결혼식을 해도 될까 싶다. 작게 가족끼리 모여서 했으면 한다"라며 조심스러워했다. 장모는 길의 의견에 반대했다. 그는 "나는 스몰 웨딩 싫다. 가뜩이나 숨어왔는데, 말이 좋아 스몰 웨딩 이다. 숨어서 하는 거로밖에 느껴지지 않는다"라고 선을 그었다.

결국 마지막 선택의 시간에서 장모는 길을 사위로 인정하지 않았다. 길은 "나를 사위로 받아주겠냐"라고 물었고, 장모는 "결혼식을 올려야 받아주겠다"고 떠났다.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