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3115 0112020012857723115 06 0601001 6.0.26-RELEASE 11 머니투데이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80161061000 1580162411000 popular

"3년 전 결혼·2년 전 득남"…길의 뒤늦은 고백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머니투데이

27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서는 가수 길이 3년 만에 등장했다./사진=채널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길이 '아이콘택트'를 통해 음주운전 논란 이후 3년 만에 복귀했다.

길은 27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려야 될 것 같다. 저와 제 음악을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에게 너무 큰 실망감을..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의 말을 먼저 전했다.

이어 길은 "3년 전 언약식을 하고 2년 전 아들이 생겼다"며 지난 3년 동안 아내와 아들이 생겼음을 알려 또 한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함께 출연한 장모님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길에 대해 "자업자득"이라고 하면서, 그런 길 때문에 당당하게 축하받지 못하는 딸의 결혼과 손자의 모습에 힘겨워했다.

길과 장모님은 눈맞춤을 이어나갔고, 길은 장모님의 눈을 제대로 맞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모님은 결혼설과 득남설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을 때, 길이 제대로 이야기하지 못했음을 원망했다. 길은 "기사화 됐을 때, 달리는 나쁜 글들은 제가 다 짊어져야 될 일이지만, 혹시나 가족이 상처 받거나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장모님 생각은 안 하고, 저희가 판단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길은 혼자 받아야 되는 벌로 인해 가족들에게 피해를 끼치게 된 점에 대해서도 거듭 사과했다. 둘은 지난 일들에 대해 진솔한 마음을 털어놓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장모님은 길에게 "사위가 정식으로 되고 싶으면 결혼식을 해. 결혼식부터"라고 선언했고, 미리 결혼식 날짜를 잡았다고 밝혔다. 이에 길 역시 결혼식을 생각해 날짜를 잡았다고 조심스럽게 이야기했다. 장모님은 결혼식을 올리기로 마음먹은 길의 모습에 자신의 생각을 가감 없이 털어놓으며 결혼식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마지막 선택의 시간에서 장모님은 길을 사위로 인정하지 못했다. 길은 "저를 사위로 받아주시겠습니까"라고 물었고, 장모님은 "결혼식을 올려야 받아주겠다"며 결국 눈맞춤방을 떠났다.

앞서 길은 2004년과 2014년 음주단속에 걸려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이어 2017년 6월 28일 서울 남산3호터널 입구에서 자신의 차를 세워두고 잠을 자다가 또 다시 경찰의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165%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길은 모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고, 2017년 이후 지금까지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한민선 기자 sunnyda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