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553 0372020012657709553 06 0602001 6.0.2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38870000 1580038876000 나영희 김재영 2001271116 related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나영희, "이제 진호은 보내줄 것"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나영희가 진호은을 잊기로 했다.

26일 방송된 KBS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연출 한준서/극본 배유미)에서는 홍유라(나영희 분)가 구준휘(김재영 분)에게 구준겸(진호은 분)을 잊겠다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구준휘가 집으로 돌아오자 홍유라는 아무렇지 않은 모습으로 구준휘에게 꿀물을 타줬다. 이에 구준휘는 “준겸이 의사자 증서와 위인 상패 안 보이던데 어디 갔냐”고 묻자 홍유라는 “네 말대로 의로운 죽음 같은 건 애초에 없다"며 "믿고 싶은 대로 믿었을 뿐, 그딴 애를 구하고 죽었다고”라고 답했다.

이어 홍유라는 “나한테는 입버릇처럼 엄마 같은 판사가 되고 싶다고 하더니 농구선수? 네게 그 말 듣고 배신감 들었다"며 "잊으려고 유품도 다 태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유라는 "산 사람은 살아야 하니까 나한텐 지켜야 할 소중한 아들이 또 있으니까"라며 "이제 앞으로 준겸이 이야기 하지 말자”고 말했다.

하지만 구준휘는 자꾸 홍유라 보고 이야기를 하자고 했고 홍유라는 이를 거부하며 "너까지 잃고 싶지 않다”고 못박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