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4258 0292020012657704258 06 0602001 6.0.2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89120000 1579989204000 정글의법칙 오스틴강 조현 2001261645 related

"8人 찰떡케미"..'정글의 법칙' 유오성→조현이 보여줄 '폰페이 보물찾기'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이승훈 기자] '정글의 법칙' 45기 '병만족'이 새롭게 꾸려진 가운데, KCM과 최자, 오스틴강, 유오성, 김다솜, 조현이 하루만에 7개 보물찾기 미션 중 2개를 완수했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폰페이'(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72시간 안에 폰페이 7개의 보물을 찾아라' 미션을 받은 KCM, 최자, 오스틴강, 유오성, 김다솜, 조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글의 법칙'의 큰 형님이자 연장자인 배우 유오성은 "리얼리티 첫 출연"이라며 설렘 가득한 눈빛을 드러냈다. 특히 유오성은 "사냥도, 낚시도 못해서 식사 걱정이 제일 크다. 코딱지 모아서 먹을 생각도 하고 있다"는 농담을 건네면서 '정글의 법칙' 첫 출사표를 내던졌다.

베리굿 조현 또한 "캠핑은 처음"이라면서 '정글의 법칙'에 합류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어릴적 6년간 쇼트트랙 선수로 활약했었다. 대회도 나갔었다. 하체로 물고기를 잡을 것"이라며 낚시와 사냥에 대한 남다른 활약을 예고했다.

OSEN

'정글의 법칙' 병만족은 4명씩 팀을 나눠 본격적으로 '폰페이' 보물찾기에 나섰다. 김병만, 유오성, 노우진, 김다솜은 '니파이락'을, 오스틴 강, KCM, 최자, 조현은 '쌍둥이 폭포' 찾기에 돌입했다.

'니파이락'을 찾아 나선 김다솜은 수준급 등산 실력을 뽐내며 노우진을 감탄하게 만들기도. "평소에 등산을 자주 한다"는 그는 "정복감과 성취감 때문에 산에 오르는 것 같다. (이번에도) 잘 할 수 있다. 암벽등반도 해보고 싶다"며 우월한 체력을 자랑했다.

유오성 역시 "(김다솜과) 같이 움직였는데, 대단한 것 같다"며 김다솜의 등산 실력을 극찬했고, 힘든 여정 끝에 니파이락을 마주하자마자 "산악인들이 보면 별 거 아니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개인적으로 첫 번째 하달된 임무를 해냈다는 것에 감사한 마음"이라며 뿌듯한 미소를 보였다. 김다솜도 "지금까지 아름다운 것들 많이 봤다고 생각했는데, 지금까지 내가 봤던 정상 뷰는 '진짜가 아니었구나' 싶었다"며 니파이락의 경치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OSEN

오스틴 강과 KCM, 최자, 조현은 '오빠믿지'를 팀명으로 정하면서 유쾌한 호흡을 자랑했다. 네 사람은 "아이돌 그룹처럼 구호도 정하자"면서 미국식 제스처를 선보이기도. 이후 '오빠믿지 팀'은 '쌍둥이 폭포'를 찾아나섰다.

특히 '오빠믿지 팀'의 홍일점 조현은 "자신 있는 게 체력이었다"면서도 "굉장히 힘들었다. TV로도도 본 적이 없는 곳이었다"며 '정글의 법칙'의 리얼한 현장을 생생하게 설명헀다. 조현을 살뜰히 챙긴 최자도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힘들었다. 경사는 물론, 길이 미끄러웠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이후 '정글의 법칙' 병만족은 어둠이 짙어지자, 각자의 자리에서 비박을 하기로 결정했다. 자신만의 방법으로 집, 식사, 불 등을 준비하기 시작한 '정글의 법칙' 멤버들. 하지만 생각처럼 일이 수월하게 진행되지 않자 김병만은 "개인적으로 이 곳의 강수량을 무시했다. 지구에서 가장 습한 지역 중 하나더라. 정신 바짝 차렸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OSEN

한편, 내달 1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에서는 '극과 극' 정글 생존 식사편이 공개될 예정이다. 새우 구이를 해먹는 병만팀과 달리, 형체를 알 수 없는 의문의 식사를 하는 '오빠믿지 팀'이 앞으로 '보물찾기' 미션을 완료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seunghun@osen.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in 폰페이'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