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3013 0292020012557703013 06 0602001 6.0.2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49520000 1579965813000 불후의명곡 황치열강남 쌈바의 2001261245 related

'불후의 명곡'황치열X강남, 2연승으로 친구특집 최종 우승..'쌈바' 케미[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선미경 기자] ‘불후의 명곡’ 황치열과 강남이 친구 특집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황치열과 강남은 2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의 설 친구 특집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불후의 명곡’은 설을 맞아 연예계 절친 특집으로 진행됐다. 김태원과 백청강, 황석정과 김용우, 마흔파이브, 송가인과 숙행, 황치열과 강남, 양치승과 최은주가 함께 출연해 다양하면서도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완성했다.

친구 특집의 첫 번째 무대는 송가인과 숙행이었다. 숙행은 송가인에 대해서 “속 깊은 얘기를 다는 못하는데 우리는 속 이야기도 한다”라고 라고 말했고, 이에 송가인은 “그래서 지방이나 해외 갔을 때도 항상 방을 같이 쓰며 모든 것을 공유했다”라며 친분을 드러냈다.

송가인과 숙행은 조용필의 ‘모나리자’를 선곡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트로트가 아닌 록으로 강렬한 에너지를 발산해 관객들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이들은 “스트레스 확 날려버리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무대를 보고 대기실에서는 “두 분이 여유가 있다는 게 느껴졌다. 아이콘택트하는 모습을 보며 음악으로 교감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뒷사람에게 좋지 않았다. 엄청 강렬했다”라는 칭찬이 이어졌다.

OSEN

두 번째는 김태원과 백청강의 사제 무대가 이어졌다. 두 사람은 2011년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 백청강은 김태원에 대해서 “나에게는 은인이고 스승님이다. 나를 끌어 올린 소중한 분이다. 나를 보고 ‘이런 사람이 가수가 돼야 한다’라고 말했는데 그런 생각부터 고마웠다”라고 말했다.

김태원과 백청강은 구창모의 ‘희나리’를 준비했다. 새로운 버전으로 색다른 매력이 담긴 무대였다. 김태원은 “백청강의 부활을 위하여”라고 파이팅을 외쳤다. 이들의 무대를 본 김태우는 “오늘 ‘불후의 명곡’에서 백청강 씨가 노래 부른 것 중에 가장 잘 부른 것 같다. 오늘 최고의 노래르 보여준 것 같다”라면서 감탄했다. 결국 이번 무대는 382점으로 김태원과 백청강이 1승을 거뒀다.

이어진 무대는 27살에 만나 13년 동안 우정을 이어온 마흔파이브였다. 이들은 무대 전 긴장하는 모습이었다. 이들은 “두 번째 스무 살을 열정으로 불태우자라는 의미로 결성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허경환은 “준비하면서 우리가 큰 무대를 선물받았구나 생각했다”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마흔파이브는 클론의 ‘쿵따리 샤바라’를 선곡했다. 흥겨운 무대를 완성한 마흔파이브는 관객들의 함성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대기실에서는 “굉장히 강렬하다. 설날에 이 무대를 봤다면 모두가 ‘쿵따리 샤바라’를 불렀을 것”이라고 칭찬했다. 하지만 김태원과 백청강을 제치지는 못했다.

네 번째 무대는 양치승과 최은주였다. 두 사람은 정수라의 ‘환희’ 무대를 꾸몄다. 양치승은 우승을 목표로 삼으며 “목이 찢어져라 불러 보겠다”라고 각오를 말해 눈길을 끌었다. 화려하면서도 에너지 있는 무대로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지만, 김태원과 백청강이 3연승을 달성하는데 성공했다.

OSEN

가수 황치열과 강남이 다섯 번째 무대에 올라 김태원, 백청강과 경쟁하게 됐다. 황치열은 강남과의 인연에 대해서 “정글에 가는 프로그램을 통해 만났다. 붙임성도 너무 좋다. 축하해주려고 참석했는데 밉더라. 이상화의 팬이었다. 훨씬 전부터 나는 알고 있었다. 우리 모임이 있는데, 연애 시작할 때부터 알았다”라고 말하며 친분을 자랑했다.

황치열은 “큰 웃음을 드리고 싶었다. 새해 인사를 같이 드리면 어떨까 싶었고, 웃음을 주고 싶었다”라고 말했고, 강남은 우승에 대한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황치열과 강남은 설운도의 ‘쌈바의 연인’을 선곡, 큰 절로 시작해 흥겨운 무대를 완성했다. 결국 황치열과 강남은 418점으로 김태원과 백청강의 3연승을 제지하고 1승을 올렸다.

이들과 대결하는 마지막 무대는 황석정과 김용우였다. 두 사람은 조용필의 ‘한강’을 선곡했다. 설 특집인 만큼 한복을 입고 무대에 오른 두 사람은 ‘정선 아리랑’으로 무대를 시작하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두 사람의 무대에 송가인은 “전통 국악이 이런 프로그램을 통해서 알려진다는 게 자랑스럽다”라며 기뻐했다.

결국 마지막 대결에서도 황치열과 강남이 2연승을 거두면서 최종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seon@osen.co.kr

[사진]KBS 2TV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