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2946 0362020012557702946 06 0602001 6.0.2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47960000 1579948111000 런닝맨 유재석 아들 지호에게 영어 2001261245 related

‘놀면 뭐하니?’ 유재석 “유산슬 활동, 날 힘들게 만든 건 외로움”

글자크기
한국일보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유산슬 활동을 하며 느꼈던 속마음을 털어놨다. M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유산슬로 활동하며 느꼈던 속마음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설에 놀면 뭐하니?-산슬이어라’(이하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산슬의 1집 굿바이 콘서트 1부 그 이후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유산슬은 ‘합정역 5번 출구’ ‘사랑의 재개발1, 2’를 열창한 뒤 콘서트를 마무리했다. 관객들의 뜨거운 앙코르 요청에도 “더 이상 부를 노래가 없다”며 공연을 마친 그는 이후 유산슬이 아닌 유재석의 모습으로 무대 위에 깜짝 등장했다.

그는 “유산슬 1집 굿바이 콘서트 사회를 맡게 된 유재석”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 놀면 뭐하니’에 오랜만에 출연하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산슬로 활동하면서 불편함이 계속 있었다. 옷 입는 불편함보다 마음의 불편함이 컸다. 나를 힘들게 만든 건 외로움이었다”고 유산슬로 활동하면서 지니고 있던 속내를 솔직하게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