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8254 0512020012557698254 06 0602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01400000 1579901411000 related

[RE:TV] '슈가맨3' 문주란, 남자 목소리도 거뜬히…'동굴 저음'에 매료

글자크기
뉴스1

JTBC '슈가맨3'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가수 문주란이 '슈가맨3'을 사로잡았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에서는 설맞이 트로트 특집 소환 가수로 문주란이 등장했다. 문주란은 '남자는 여자를 귀찮게 해'로 큰 사랑을 받은 가수.

특히 문주란은 남자 목소리도 거뜬히 소화하는 '동굴 저음'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먼저 문주란의 10대 시절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 문주란은 만 16세로 '돌지 않는 풍차'를 부르기 시작했다.

놀라운 음색이었다. 앳된 얼굴에서 나오는 엄청난 저음이 모두를 매료시켰다. 10대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 성숙한 목소리였다.

유희열은 "국내 최저음 여가수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녔다"고 했다. 다른 출연진들은 "웬만한 남자들보다 더 저음이다", "말씀하실 때랑 또 다르다"고 입을 모았다.

문주란은 MC들의 요청에 얼굴을 가리고 제일 낮은 목소리를 내봤다. "안녕하십니까"라는 그의 한 마디에 탄성이 나왔다.

문주란은 이후 '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 '나야 나'를 열창하며 유일무이한 동굴 저음을 자랑해 또 한번 시선을 모았다.

한편 이날 ' 슈가맨3'에는 문주란 외에도 가수 겸 배우 신신애가 출연했다. 신신애는 히트곡 '세상은 요지경'을 불러 환호성을 이끌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