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7218 0032020012457697218 05 0505001 6.0.2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67352000 1579867357000 남자 탁구 단체전 2001251901

남자탁구, 체코 제압하고 도쿄올림픽 단체전 티켓 확보

글자크기

정영식·이상수·장우진, 3-0 완승으로 승전가

연합뉴스

작전 지시하는 남자탁구 대표팀 김택수 감독
[국제탁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남자탁구가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본선행 티켓을 따냈다.

김택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탁구 대표팀(4위)은 24일(한국시간) 포르투갈 곤도마르에서 열린 국제탁구연맹(ITTF) 2020 도쿄올림픽 세계 단체예선전 16강전에서 체코(19위)에 3-0으로 완승했다.

이로써 남자 대표팀은 상위 9개 팀에 주어지는 도쿄올림픽 단체전 본선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중국이 건재하고 일본이 급부상해 난관이 예상되는 이번 올림픽에서 남자 단체전은 한국 탁구의 메달 전망이 그나마 밝은 종목이다.

한국은 1복식에서 정영식(국군체육부대)-이상수(삼성생명) 조가 토마스 폴란스키-파벨 시루체크 조를 3-1(11-8 5-11 11-7 11-8)로 꺾으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장우진(미래에셋대우)이 2단식에서 루보미르 얀카리크를 3-0(11-3 11-9 11-9)으로, 이상수가 3단식에서 시루체크를 3-0(11-9 11-5 11-3)으로 연파해 남자 대표팀은 가뿐하게 도쿄행을 확정했다.

이번 대회에는 도쿄올림픽 단체전 본선 출전권 남녀 9장씩이 걸려있다.

16강전에서 승리한 8개 팀이 먼저 출전권을 가져가고, 남은 한 장을 놓고 16강에서 진 8개 팀이 다시 8강 패자부활 토너먼트를 벌인다.

추교성 감독이 지휘하는 여자 대표팀은 전날 열린 북한과의 16강전에서 1-3으로 져 패자부활 토너먼트에서 마지막 승부를 펼치게 됐다.

여자 대표팀(5위)은 현지시간으로 25일 우크라이나(13위)와 패자부활전 첫 경기를 치른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