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1416 0772020012357671416 06 0602001 6.0.26-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29801000 1579729825000 related

[‘더 게임’ 첫방] 옥택연X이연희, 흥미로운 소재로도 극복 못 할 아쉬운 연기력

글자크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방송화면 캡처.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이하 ‘더 게임’)가 베일을 벗었다. 상대방의 눈을 통해 그 사람의 죽음 직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계 형사의 만남이라는 소재가 흥미로웠다. 하지만 다소 느슨하고 단조로운 전개가 아쉬움을 남겼다. 영상미나 대사, 연기 등에서도 내세울 강점을 찾지 못했다.

지난 22일 처음 방송된 ‘더 게임’ 1회에서 김태평(옥택연 분)은 죽음을 보는 능력으로 인해 오성파 두목 오성민(양현민 분)에게 납치됐다. 오성민은 김태평에게 자신이 어떻게 죽는지 말하라고 협박했다. 김태평은 “곧 당신을 죽이러 12명의 사람들이 찾아올 것”이라며 “상대방은 총을 들고 있으니까 조심하라”고 말했다.

그의 말이 끝나기 무섭게 오성민은 다른 파 조폭들과 혈투를 벌였다. 그는 칼로 상대편을 모두 죽였지만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죽음을 맞이했다. 김태평은 처음부터 오성민이 흉기가 아니라 심장마비로 죽을 것을 알고 있었다.

현장에서 유일한 생존자이자 목격자가 된 김태평은 어깨에 총을 맞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소식을 들은 서준영 형사(이연희 분)는 급히 병원으로 향했지만 김태평은 이미 자리를 뜬 뒤였다. 김태평을 끝까지 추적한 서준영은 도로 한복판에서 그와 마주했다. 김태평은 서준영의 눈을 본 순간 깜짝 놀랐다. 처음으로 죽음의 순간이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서준영은 오성민의 어머니를 통해 김태평이 가진 능력을 알게 됐다. 자신의 능력이 언론에 알려질까 우려한 김태평은 “나는 그런 능력 없다”고 발뺌했다. 그러나 서준영은 김태평의 능력을 계속해서 의심했다.

김태평은 우연히 카페 앞에서 한 여학생의 죽음을 보게 됐다. 그곳에는 서준영이 있었고, 서준영은 여학생의 죽음에 오열하고 있었다. 여학생의 충격적인 죽음을 본 김태평은 생각에 빠졌고, 그 사이 여학생은 연쇄살인마에게 납치됐다. 마지막 장면에서 어딘가에 갇힌 여학생은 “도와주세요!”라며 울부짖었다.

텐아시아

사진=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방송화면 캡처.


더 게임’ 첫회는 등장인물을 소개하고 옥택연과 이연희의 첫 만남을 설명하는 데 집중했다. 그래선지 수사물, 스릴러 장르 특유의 긴장감이 부족했다. 상황을 설명하는 옥택연의 독백들은 극의 몰입을 방해했다.

상대방의 눈을 통해 죽음 직전을 본다는 소재는 죽은 사람의 피를 맛보면 죽기 직전이 상황이 보이는 OCN ‘뱀파이어 검사’를 떠올리게 했다. 다만 ‘뱀파이어 검사’가 범인을 찾는 과정에 집중했다면, ‘더 게임’은 살인을 막으려는 과정에 초점을 뒀다는 점에서 흥미를 자아냈다.

남녀 주인공 옥택연과 이연희는 선남선녀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러나 연기력은 아쉬웠다. 옥택연은 눈을 통해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 부분에서 부족한 연기 내공이 여실히 드러났다. 이연희는 드라마 ‘에덴의 동족’ ‘유령’ ‘더 패키지’ 보다는 진일보한 연기력을 보였지만, 발성과 표정 등의 어색함은 여전했다.

다음 회에는 본격적으로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는 서준영과 김태평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앞으로 김태평의 예언 능력과 서준영의 수사 능력이 살인사건을 해결하는데 어떤 역할을 하며 긴장감 있게 극을 이끌어 갈지가 관건이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2회는 23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