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4264 0442020012157634264 06 0601001 6.0.26-RELEASE 44 SBS funE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90128000 1579590483000 related

"기안84, 46억 건물주? '나혼자산다' 출연 전부터 잘 벌었다"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강선애 기자] 웹툰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가 46억 원 상당의 건물을 샀다는 소식에 절친한 웹툰작가 동료 이말년, 주호민이 생각을 밝혔다.

지난 20일 한 매체에 따르면 기안84는 지난해 11월 서울 송파구 석촌동 소재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상가 건물을 46억 원에 매입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이말년, 주호민의 개인방송에도 관련 이야기가 언급됐다.

트위치에서 '침착맨'이라는 이름으로 활동 중인 이말년이 이날 주호민과 함께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채팅창에 "기안84가 46억 건물주인데, 주펄(주호민)님은 대체 얼마예요?"라는 네티즌의 글이 올라왔다.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주호민은 "다 자기 돈은 아니고 대출이 많을 것"이라 말했고, 이말년은 "언론에서 좀 부풀린 게 있다. 건물에 대출이 엄청 많이 껴있는 경우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우리 망하면 거기 들어가면 되겠다"라고 주호민이 너스레를 떨자 이말년은 "걔가 망할 수도 있다"며 "건물에 공실이 나면 안 된다. 유지비가 많이 든다. 1억을 빌리는데 이자가 2%라 치면 1년에 200만 원이고 10억을 빌리면 2000만 원이다. 46억 건물에 10억만 빌렸겠냐"라고 현실적인 이야기를 꺼냈다.

그러자 주호민은 "(빌린 돈이) 절반 이상일 걸?"이라 생각을 밝혔고, 이말년은 "공실이 나면, 유지비만 월 2000만 원이 된다. 또 건물도 계속 손봐야 하지, 재산세도 많이 나온다"며 우려되는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이말년은 "대신 공실이 안 나고 다 나가면 세가 많이 들어온다. 적자 보려고 사는 경우는 없다"며 기안84가 좋은 위치의 건물을 구입했기에 공실은 나지 않을 것이라 예측했다. 주호민도 "건물 잘 관리해서 잘 됐으면 좋겠다"며 기안84를 응원했다.

이어 두 사람은 기안84가 ' 나 혼자 산다' 출연 때문에 돈을 모은 건 아니라고 설명했다.

주호민은 "기안84는 '나 혼자 산다' 때문에 잘 된 게 아니다. 물론 그 영향도 엄청 크지만, 거기 들어가서 잘 된 사람처럼 보이는데, 들어가기 전에도 만화가 탑이었다. 항상 탑을 놓친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말년도 "'나 혼자 산다' 들어가기 전에도 잘 벌었다"라고 맞장구를 쳤다.

주호민이 "(기안84가) 워낙 이미지가 어수룩해서 그렇다"라고 하자 이말년은 "기안84가 건물을 산 거에 충격을 받는 사람도 있더라. 너무 동네 형 같은 느낌인데 갑자기 건물을 샀다니까 당혹스러워 하더라"고 반응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말년은 "주호민 작가가 돈이 많을 거라고 했었는데, 기안84가 훨씬 많을 거다. 벌이 수준이 다르다. 주호민 작가의 러닝은 일시적인데, 기안은 계속 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주호민도 "'신과 함께'가 매년 개봉하는 거다"라고 맞장구를 쳤다.

[사진=기안84 인스타그램, 트위치 '침착맨'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스타들의 생생한 사진 - 생생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