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0199 0092020012157630199 06 0602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4561000 1579584601000 related

유재석 떠난 박명수, '끼리끼리'로 자립할 것인가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명수(사진=MBC 제공) 2020.01.21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끼리끼리로 자립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

개그맨 박명수가 MBC TV 새 예능물 '끼리끼리'로 일요일 저녁을 책임진다. '무한도전' 종방 후 1년 만에 MBC로 복귀, 건재함을 과시할 수 있을 것인가.

박명수는 21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끼리끼리' 제작발표회에서 "무한도전 이후 오랜만에 MBC로 복귀했다. 기다렸던 시간"이라며 "MBC 공채 개그맨 출신이라서 마음가짐이 남다르다. 오늘 하이라이트 영상을 처음 봤는데, 충분히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주말 저녁에 큰 재미를 주겠다"고 각오했다.

최근 박명수는 MBC TV 예능물 '놀면 뭐하니?'에 게스트로 출연, "유재석과는 한일관계와 비슷하다. 유재석이 나를 수입하지 않아 자체 생산하기 시작했다. 나도 이제 자립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재미있으라고 한 얘기"라며 "유재석과 호흡을 많이 맞췄는데, 여러 요건상 최근에 방송을 함께하지 못했다. 재석이가 내 개그를 가장 잘 받아준다. 무한도전이 종방한지 1년밖에 안 됐지만 아련함이 있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왼쪽부터 장성규, 박명수, 은지원, 인교진, 이용진, 정혁, 김성규, 이수혁, 황광희, 하승진(사진=MBC 제공) 2020.01.21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끼리끼리'는 성향끼리 나뉘어 펼치는 버라이어티다. 10명의 출연자들은 같은 상황에서 다른 행동으로 반응하며 서로 다름을 인정, 재미를 줄 예정이다. 박명수를 비롯해 MC 장성규, 그룹 '젝스키스'의 은지원, '인피니트'의 김성규, '제국의 아이들' 출신 황광희, 탤런트 인교진, 이수혁, 개그맨 이용진, 농구스타 하승진, 모델 정혁이 뭉쳤다.

박명수와 장성규의 호흡도 관전 포인트다. 박명수는 "장성규씨한테 대세라고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왜 대세인지 계속 보고 있는데 아직까지 잘 모르겠다"면서도 "재미있고 독특하다. 녹화 도중에 급전이 필요하다고 여기저기 돈을 구해서 놀랐는데, 방송을 보면 이유를 알 수 있다. 정말 잘해서 장성규와 새로운 케미스트리가 나올 것 같다"고 기대했다.

가장 기대되는 멤버로는 하승진을 꼽았다. "새로운 콘셉트의 방송에 10명을 모아 놓으면 어색할 수 밖에 없다. 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하승진씨가 끼가 많다. 더 친해지면 재미있는 요소가 많이 나올 것"이라며 "승진씨가 미국 MBA에 진출했을 때 농구를 잘 해도 영어를 못해 힘들었다고 하더라. 앞으로 별의 별 이야기가 다 나와서 PD가 함박웃음을 지을거다. 네 번만 녹화하면 대박날 것"이라고 자신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성규(사진=MBC 제공) 2020.01.21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성규는 "박명수 형님이 자립에 성공한게 느껴진다. 10시간 가까운 녹화 시간 동안 중심이 돼 줬다. 끼리끼리를 통해 1인자로서 거듭날 것"이라며 "난 대세라는 수식어에 부담을 많이 느낀다. 돌이켜 보면 늘 부담과 싸워왔는데, 이번에도 어떻게 부담을 이겨낼지 지켜봐달라"고 청했다. "MBC 덕분에 야외 버라이어티에 처음 도전했다"며 "많이 서툴지만 멤버들과 의지해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김성규는 지난 8일 전역한 후 첫 예능물 출연이다. "지금도 어색하다. 오랜만에 하는 방송이라서 긴장을 많이 했다. 명수 형이 '출연자들이 너무 많아서 3명 정도 날려야 된다'고 하는데, '내가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형들과 빨리 친해져서 재미있게 하려고 한다. 장성규 형 팬"이라고 귀띔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하승진(사진=MBC 제공) 2020.01.21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하승진은 광희를 목마 태우고 퍼포먼스를 펼쳤다. 광희는 "끼리끼리 시청률이 수직 상승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약속했다. '끼리끼리'가 MBC 버라이어티에 한 획을 그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노승욱 PD는 "무한도전은 MBC를 버라이어티 왕국으로 만든 프로그램이라서 차마 비교할 수 없다"면서도 "끼리끼리는 10가지 색깔의 다채로움으로 승부를 보겠다. 첫 방송을 보면 왜 이렇게 자신감을 가지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26일 오후 5시 첫 방송.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