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3082 0202020012057593082 06 0601001 6.0.2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81746000 1579481776000 신격호와 사실혼 서미경 2001201245 related

‘故신격호와 사실혼’ 서미경 누구?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수천억 대 자산을 보유한 고(故)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의 셋째 부인 서미경(62)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19일 고 신격호 명예회장이 향년 99세 일기로 별세하면서 사실혼 관계인 셋째 부인 서미경이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서미경은 서승희라는 예명으로 연예계 활동을 한 70년대 청춘스타. 아역 배우로 활동을 시작한 그는 1969년 영화 '피도 눈물도 없다', '푸른 사과'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고, 1972년 제1회 미스롯데 선발대회에서 대상을 받으며 당대의 '핫 아이콘'으로 급부상했다.

1973년에는 영화 '방년 18세' 주연을 꿰찼고 '여고교사', '청춘 불시착', '혼혈아 쥬리', '김두한 제3, 4편' 등 여러 영화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그러던 중, 1981년 절정의 인기를 누릴 때 서미경은 돌연 은퇴를 선언하고 유학길에 올랐다. 이후 37세 연상인 고 신격호 회장의 세 번째 아내가 됐고 2년 뒤 딸 신유미(34) 롯데호텔 고문을 낳았다.

그는 그동안 공식 활동을 하지 않은 채 주로 일본에 머무르며 은둔생활을 해왔으며, 유원실업과 유기개발 등 회사를 소유해 수천억 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투데이

서미경. 사진|연합뉴스


서미경은 신 회장이 별세한 19일 밤 빈소를 찾아 30분 정도 머물렀다.

고 신격호 회장은 1921년 경남 울산에서 5남 5녀 중 장남으로 태어나 한국과 일본 양국에 걸쳐 식품·유통·관광·석유화학 분야 굴지의 대기업 롯데 그룹을 일궈낸 자수성가형 기업가다. '껌'으로 시작해 서울의 대표 관광명소가 된 롯데타워까지 꿈을 이뤘다.

신 명예회장의 유족으로는 부인 시게미쓰 하츠코(重光初子) 여사, 장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장남 신동주 전 부회장, 차남 신동빈 회장,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와 딸 신유미 씨 등이 있다.

신 회장의 장례는 4일장으로 치러지며 영결식은 22일 거행된다.

kiki2022@mk.co.kr

사진|TV조선 '강적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