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4347 1072020011957584347 05 0508001 6.0.27-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24400000 1579424699000 프로농구 올스타전 2001200531

'입석까지 다 팔렸다' 9704명 찾은 프로농구 올스타전, 허훈 팀이 웃었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인천, 맹봉주 기자] 흥행은 성공이었다. 7,800석의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은 매진됐고 입석까지 다 팔렸다.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1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렸다. 인천에서 올스타전이 열리는 건 프로농구 출범 이후 처음이다.

7,800석의 경기장은 매진을 이뤘다. 입석표까지 다 팔리는 등 인천에서 보인 프로농구 인기는 뜨거웠다. 이날 삼산월드체육관을 찾은 총 관중 수는 9,704명. 이는 올 시즌 최다 관중(이전 농구영신 7,831명)이자 삼산월드체육관을 안방으로 쓰는 전자랜드의 역대 최다 홈 관중 기록(이전 2014-15시즌 9,094명)을 뛰어넘는 숫자였다.

경기는 '팀 허훈'이 '팀 김시래'를 123-110으로 이겼다. 팬 투표 1, 2위 주인공인 허훈과 김시래는 각자 팀 주장을 맡아 드래프트를 통해 같이 뛸 선수를 정했다.

'팀 허훈'의 김종규는 31득점 8리바운드로 이번 올스타전 MVP(최우수선수)로 뽑혔다. 허훈은 12득점 6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더블 더블을 올렸고 라건아(21득점 5리바운드), 송교창(14득점)도 활약했다.

'팀 김시래'는 캐디 라렌(22득점 10리바운드), 허웅(15득점 5리바운드), 이관희(14득점), 김선형(17득점 4어시스트)이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

팬들이 웃을 거리로 넘쳐난 올스타전이었다. 허훈과 허웅은 형제 대결로 팬들의 주목을 샀다. 두 선수가 1대1을 할 때 경기장이 암전되고, 두 선수에게만 스포트라이트가 되자 경기장 분위기는 한층 더 뜨거워졌다.

이관희와 이정현의 라이벌전도 돋보였다. 평소 라이벌인 두 선수는 올스타전에도 진지하게 경기를 임했다. 일일 심판으로 나선 김시래, 허훈은 각자 자기 팀에게 유리한 판정을 하며 팬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는 전반까지 팽팽했다. '팀 김시래'에선 19점을 올린 김종규가 팀 공격을 이끌었다. '팀 허훈'에선 이관희가 14득점으로 맞섰다. 63-61로 근소하게 '팀 김시래'가 앞섰다.

하프타임에는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다. 3점슛 콘테스트는 서든데스가는 접전 끝에 최준용이 크리스 맥컬러를 꺾고 우승했다. 덩크슛 콘테스트에선 국내선수 부문은 김현민, 외국선수 부문은 트로이 길렌워터가 정상에 올랐다. 축하공연으론 걸그룹 '오마이걸'이 나섰다.

'팀 허훈'이 후반 역전에 성공했다. 국가대표 듀오인 라건아, 이정현이 득점에 나서며 경기를 뒤집었다. 수비에선 트리플 팀까지 가는 등 경기 막판이 될수록 최선을 다했다.

'팀 김시래'가 따라갔지만, '팀 허훈'의 공격 템포가 빨랐다. 김종규, 라건아의 득점도 연달아 나오며 점수 차를 벌렸다. 경기 종료 3분 21초를 남기곤 113-100까지 달아나며 사실상 승리를 확신했다.

스포티비뉴스=인천, 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