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5875 0292020011957575875 06 0602001 6.0.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84260000 1579384314000 related

'아는형님' 배정남X최여진, 이 텐션 무엇…83년생 20년 '찐 우정'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아는 형님’ 배정남과 최여진이 ‘실친 케미’과 흥 넘치는 텐션을 뽐냈다.

18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배우 배정남과 최여진이 출연해 남다른 우정과 입담, 흥을 펼쳤다.

배정남과 최여진은 1983년생 동갑내기로, 모델이라는 공통점을 비롯해 반려견의 견종도 같고, 운동을 좋아한다는 점까지 공통점이 많았다. 배정남은 “찌끄래기 시절부터 최여진과 친해지고 싶었다”며 우정의 배경을 설명했고, 두 사람은 남다른 티키타카로 높은 텐션과 흥을 자랑했다.

OSEN

배정남은 “내가 처음 모델을 시작했던 찌끄래기 시절에 최여진은 톱모델이었다. 그 당시 친해지고 싶어서 아는 형에게 인사를 시켜달라고 했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 아는 형님’ 멤버들이 “좋아했던거냐”고 묻자 배정남은 “조금”이라며 “20년 전 일이다. 그때 조금 좋아했다”고 말했다.

“지금은 진짜 아니고 친구다”라고 해명했지만 ‘아는 형님’ 멤버들의 몰아가기를 빠져 나갈 수는 없었다. 배정남은 “찔끔찔끔 만났었다”라고 말했고, 최여진은 “그 찔끔찔끔이 헬스장에서의 만남이었다. 우리가 반려견 견종도 같고, 운동을 좋아하는 공통점이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배정남은 최여진의 집에서 자고 간 적도 있어 ‘배정남 몰이’는 끝나지 않았다. 배정남은 바쁠 때 최여진의 집에 반려견을 맡기러 갔다가 어머니의 권유로 술을 마시고 잠을 자고 갔다고 밝혔다. 배정남은 “시간도 늦고, 집도 멀었다. 최여진의 집에 별채가 있어 자고 간 적이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OSEN

한바탕 배정남 몰이가 끝난 후 배정남과 최여진은 ‘모델’ 포스를 뽐냈다. 모델로 데뷔해 지금은 배우로 활동 중인 두 사람은 교실을 런웨이로 만드는 워킹을 뽐냈다. 최여진은 “오디션 합격 후 쇼에 설 때 너무 떨렸다. 하지만 음악 소리와 사람들의 시선이 너무 좋았다”고 말했고, 배정남은 모델로서 상대적으로 작은 키를 상쇄시키는 워킹과 포스로 ‘본투비 모델’ 포스를 자랑했다.

입이 풀린 배정남의 입담에는 거침이 없었다. 배정남은 김희철과 함께 프로그램을 찍을 때 그가 볼 뽀뽀를 하자 오해를 했다고 밝혔다. 배정남은 “김희철이 나를 좋아하는게 아닌가 오해를 했는데, 트와이스 모모와 열애 중이라는 기사를 보고 오해가 풀렸다”며 김희철과 모모의 열애설을 간접 언급했다.

OSEN

최여진은 흥으로 ‘아는 형님’을 물들였다. 멤버들에게 맞춤 운동을 컨설팅 해주다가 ‘줌바 댄스’를 추천하며 넘치는 흥과 미소, 댄스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최여진은 학창 시절 장기자랑으로 했다는 틴틴파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로보캅 댄스는 물론, “모든 것을 붙일 수 있다”면서 병뚜껑, 화투 등을 이마에 붙이는 개인기로 웃음을 자아냈다.

배정남과 최여진의 ‘실친 케미’는 ‘아는 형님’ 멤버들도 혀를 내두를 정도였다. 두 사람은 기쁜 일은 함께 기뻐하고, 슬픈 일은 같이 나누며 우정 이상의 우정을 자랑했다. 입담부터 흥, 텐션이 꼭 닮은 두 사람의 우정에 힘입어 ‘아는 형님’은 이번 주도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