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5808 0512020011957575808 06 0602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83000000 1579478903000 related

[RE:TV] 김구라 ♥고백…'놀면뭐하니' 인생라면, 예능계의 심야식당

글자크기
뉴스1

'놀면뭐하니'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이야깃거리가 풍부한 밤이었다. '놀면 뭐하니?' 유재석의 인생라면은 마치 일본 유명 만화 '심야식당'을 떠올리게 하는 따뜻한 음식과 정감있는 대화로 보는 이들의 흥미를 끌어올렸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는 김구라, 박명수, 조세호, 장도연, 양세찬, 장성규 등이 출연해 유재석이 직접 끓여주는 라면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유재석은 라면을 끓이느랴 이야기를 하느랴 다소 분주해 보였지만, 게스트로 찾아온 대세 예능인들의 토크가 끊임없이 오디오를 채웠다.

이날 유재석은 전문가에게 특별히 라면 제조법을 배웠다. 특히 유산슬 라면은 중국요리 유산슬을 활용한 라면으로 인생라면의 상징적인 메뉴였다.

식당을 개시하고 가장 먼저 찾아온 손님은 방송인 장성규였다. 장성규는 등장부터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무병 장수하십시오"라면서 큰절을 해 유재석을 당황하게 했다. 두 사람은 MBC 연예대상에서 나란히 신인상을 수상한 신인상 동기였다. 유재석이 유산슬로 신인상을 받았기에 가능한 그림이었다.

유재석은 장성규에게 셰프가 개발한 유산슬 라면을 제안했다. 유산슬 라면을 먹어 본 장성규는 "말도 안 된다. 미쳤다"며 "이건 실검 1위"라고 감탄사를 연발했다.

장성규는 특유의 무리수 발언으로 유재석을 당황하게 했다. "(가스 레인지의)가스가 안 나온다"는 말에 "제가 방귀라도 뀔까요?"라고 물었고, "형님이 주시는 건 똥이라도 먹을 수 있어요"라고 말했다.

뉴스1

'놀면 뭐하니?'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장성규는 "형님과 김태호 PD님이 나오는 프로그램에 나오다니, 말이 안 된다. 형님이 계신 곳에 와서 형님이 해주시는 요리를 먹고 꿈같은 하루하루다"라고 황홀해 했다. 이어 자신을 향한 칭찬에 "제 것이 아니다. 거품이라고 생각한다"고 겸손함을 보이기도 했다.

그 사이 또 다른 손님 장도연, 양세찬이 도착했다. 먼저 와있던 장성규를 포함한 세 사람은 라면집 셰프 유재석의 부계정(?) 작명에 매달리기도 했다. 장성규는 "중국 요리 유산슬로 가셨으니까 라조기 어떠냐 라면 제조기" "라면 끓이는 목습이 섹시하니까 라섹"이라고 여러가지 아이디어를 냈다. 이후 제작진은 유재석을 '라섹'이라고 칭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성규는 먼저 자리를 떴다. 그는 "형님 전화번호좀 알려달라. 용기 내서 여쭤본다"며 유재석의 번호를 물었다. 유재석은 번호를 알려줬지만 장성규가 떠난 후에는 "애는 착한데 개그 스타일이 나랑 안 맞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조세호가 왔다. 밖에서 한참을 기다린 듯 붉은 얼굴로 얼어 있었던 그는 장도연, 양세찬에게 "동장군"이라고 놀림을 받았다. 젊은 개그맨들이 모인 만큼, 연애 이야기가 주제로 떠올랐다.

양세찬과 유재석은 "조세호는 무슨 일만 있으면 장도연을 부르자고 한다"며 장도연을 향한 조세호의 짝사랑을 의심했다. 특히 유재석은 "조세호가 정말 (소문처럼) 장도연에게 고백을 했느냐"고 물었는데, 조세호는 "고백 안 했다. 양세찬이 소설 썼다"고 부인했다.

부인 후에도 조세호는 장도연에게 계속해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장도연은 기계적인 철벽으로 웃음을 줬다. 조세호가 "회의 끝나고 뭐해?"라고 물으며 "장례식"이라고 답하고, "내일 저녁에 뭐하냐"고 물으면 "바쁠 것이다"라고 말하는 식이었다. 세 사람의 모습에 유재석은 "(장)도연이 의식 안 하는 척 하면서 국물 계속 뜨는 것 보니 청춘 드라마다"라며 설레는 분위기에 대해 평했다.

뉴스1

'놀면 뭐하니'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 후배에게 라면을 끓여주던 유재석은 문득 이들의 모습에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 "버티느라 고생들했다"며 선배다운 격려의 말을 건네 감동을 줬다.

장도연, 양세찬이 '코미디 빅리그' 녹화를 위해 떠나고 김구라와 박명수가 등장하면서 다시 한 번 분위기는 달라졌다 이번에는 베테랑 예능인들의 티키타카가 돋보였다.

김구라는 소신 발언으로 2019 연예대상의 남자로 불리는 상황. 그는 "섭외가 왔다. 연예대상에서 의도치 않게 화제가 돼서 상을 받은 유재석에게 미안한 것도 있고, 유재석이 상을 받았는데 내가 주목을 받았다"며 미안한 마음에 섭외에 응했다고 했다. 라면을 먹지 않는다는 그는 특별히 생라면을 볶아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도착한 박명수는 조세호를 보자마자 "넌 빠져. 네가 내 자리 다 뺏은 거 아니야"라고 쏘아붙였고, 김구라는 "전 세입자와 현 세입자냐"라고 비유를 해 웃음을 줬다.

김구라는 박명수에게 "의구심이 드는 게 라디오 프로그램이 많은데 여기서(박명수가) 하는 건 항상 기사가 나온다. 기자와 커넥션이 있느냐. 날 만한 기사가 아닌데 나더라"고 말했다. 이어 유재석은 박명수에게 "구라 형까지는 다 시상식에 관련된 사람들이었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박명수는 유재석에게 "노래 한 번 들어보자, 내가 하면 더 잘할 수 있었는데"라고 특유의 질투심 가득한 캐릭터를 드러냈다. 김구라는 "이런 게 재석이로 하여금 멀어지게 한 것이 아닌가"라고 지적했고, 박명수는 "그래도 내 개그를 이해하고 발전시켜준 게 재석이다"라며 유재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예능 아웃렛'을 만들자는 얘기부터 시작해 방송국 3사의 예능대상을 통합하자며 권석 본부장에게 전화를 걸기도 했다. 그러면서 김구라는 유재석에게 "유산슬 말고 올해는 유국장으로 활동해보라"고 아이디어를 제안했고, 유재석은 다시 공포에 떨었다.

이날 가장 화제가 된 것은 김구라의 연애 관련 발언이었다. 그는 현재 열애 중인 사실을 암시하는 발언을 했다. "여자친구가 생겼다더라"는 박명수의 말에 "혼자 살 수 없지 않느냐"며 열애를 간접적으로 인정한 것.

그는 "우리가 장래를 예측할 수 없어서 섣불리 얘기하기는 그렇고 뭔가 결심이 섰을 때 얘기하겠다. 결혼식은 안 할 거다. 극비로 할 것"면서 "(결혼을 하면)식구들끼리 할 것이다. 내 나이에 결혼식은 그렇다"고 했다. 또 "결혼 생각은 있느냐"는 말에 "혼자 살 수는 없다. 그 정도만 하자"라고 대답했다.
eujene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