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33263 0292019121656933263 06 0603001 6.0.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96760000 1576498417000 related

'뉴스룸' 측 "방탄소년단, 빅히트 소송 가능성 거의 없어"..손석희 직접 사과

글자크기
OSEN

[OSEN=김은애 기자] 손석희 사장이 ‘뉴스룸’에서 방탄소년단 및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

손석희 사장은 16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을 통해 “방탄소년단과 관련해 후속 취재 결과 법적 분쟁 가능성은 전혀 없었다”고 정정보도했다.

이어 ‘뉴스룸’ 측은 방탄소년단의 법적분쟁과 관련해 “복수의 변호사를 취재해 방탄소년단의 소송 가능성을 보도했다”라며 “하지만 당사자들을 확인한 결과 소송 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 ‘뉴스춤’ 측은 “방탄소년단 측도 해당 법무법인에 소송을 의뢰하거나 진행한적이 없다고 말했다”라며 “해당 법무법인도 구체적인 내용을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특히 손석희 사장은 “방탄소년단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사전협의 없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일부 건물 촬영해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끝으로 손석희 사장은 “소송이 진행되지 않았는데 앞선 보도를 했다는 비판과 관련해 진중하고 겸허하게 받아들입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 뉴스룸'에서는 방탄소년단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수익배분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으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10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번 보도 내용은 사실무근"이라며 ”현재 방탄소년단 및 부모님들은 당사를 상대로 소송을 포함한 어떠한 법적 조치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방탄소년단은 현재 수익 배분을 포함한 전속계약에 대해 ‘소송’ 등의 법적 대응 의사가 전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실 여부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자극적으로 확대하여 보도하였고, 당사와 관련 없는 사건과 연관 지은 것도 모자라, 취재 과정에서도 저널리즘의 원칙을 강조하는 언론사가 맞는지 의심스러운 수준의 취재 행태를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이후 많은 네티즌들 역시 ‘뉴스룸’ 측에 정정보도를 요구했고, 결국 손석희 사장이 약 일주일만에 직접 사과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JTBC 뉴스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