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7569 0292019121556907569 06 0602001 6.0.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20260000 1576420296000 related

'구해줘홈즈' 김포 대곶면 홈런 주택, '전세가 2억 3천만원' [Oh!쎈 리뷰]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기러기 가족의 합가를 위해 덕팀이 나섰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 '구해줘 홈즈'에서는 직장 때문에 4년간 기러기 생활을 한 의뢰인 가족이 등장했다.

이날 딸과 함께 아버지가 등장했다. 딸은 아버지와 따로 사는데 이제 같이 사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는 현재 김포공항 근처에서 직장생활을 있다. 가족들이 살고 있는 용인에서 출퇴근을 할 경우 왕복 5시간이 소요돼 직장 근처에서 혼자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딸은 아빠의 직장과 가까운 경기도 김포와 인천광역시 일대에서 집을 찾고 있으며, 아빠의 직장까지 차로 30분 이내의 매물을 희망했다. 덧붙여 밤에 출근하고 낮에 잠을 자야 하는 아빠를 위해 조용한 동네를 원했으며 최소 방 3개에 오랜만에 모여 사는 가족들을 위한 공용 공간도 바랐다. 예산은 전세가 2억 3천만 원까지 가능하고 밝혔다.

이에 덕팀에서는 방송인 박지윤과 노홍철이 김포시 대곶면의 '홈런주택'으로 향했다. 박지윤은 출퇴근 시간이 삶의 질을 결정한다고 말했고 노홍철은 "아버지 직장에서 35분 정도 걸린다"고 대답했다. 이곳은 산으로 둘러싸인 자연 친화적 동네였다.

두 사람은 전원주택이라며 매물을 소개했다. 널찍한 마당과 돌잔디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두 사람은 집 안으로 들어갔고 높은 천장과 화목 벽난로, 넓은 거실을 보며 "와!"라며 감탄했다. 이어 개방 폴딩 도어로 문을 열고 닫을 수 있어 방을 더 넓게 활용할 수 있었다. 이에 복팀인 양세형은 "놀람의 연속이다. 좋긴 좋다"라고 말했고 박나래는 "말을 아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화이트와 그레이 톤의 주방으로 향했다. 박지윤은 주방에 해가 잘 들어오는 게 좋다며 해가 잘 들어오는 주방에 만족해했다. 이어 2층으로 향했다. 편백나무로 꾸며진 수납장과 침대, 통창과 스킵 플로어 구조로 공간 활용을 이용한 초록 베란다가 두 사람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박지윤은 자연이 다 보이는 베란다를 보며 "넋을 잃었다. 감성이 너무 충전 돼. 배가 부르다"라며 감탄했다. 복팀인 박나래는 "OK, 이집은 제가 계약할게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가연도 "저기 어디냐. 남편이랑 같이 살게"라고 말했다. 이에 덕팀의 첫 매물인 '홈런주택'은 전세가 2억 3천만원이었다.

/jmiyong@osen.co.kr

[사진] 구해줘홈즈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